넷플릭스 영화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 천우희 인터뷰
배우 천우희/사진 = 넷플릭스
배우 천우희/사진 = 넷플릭스


배우 천우희(36)가 예능프로그램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22일 서울 종로구 소격동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영화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감독 김태준)의 천우희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천우희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음악 프로듀서 코드쿤스트가 자신의 팬이라고 공개 인증한 것과 관련 "감사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지금 맞팔이긴 하다. 정서적인 친근감은 있다. 실제고 봰 적은 없지만 (이)주승이 연락을 받았고, 팬이라고 전해달라고 하셔서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 혼자 산다' 출연 가능성에 대해선 "출연하는 건 고민을 해야 되지 않을까 싶다. 주승에게도 '그건 생각해 볼게'라고 했다. 혼자 살고 있는데, 집 공개는 원하지 않는다"며 웃었다.

천우희는 예능 프로그램을 즐겨 본다며 출연 가능성에 대해서도 말했다. 그는 "예능에 대한 거부가 없다. 즐겨보기도 하고. 여행 프로 같은 경우에는 '나도 한번 해봤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있고 약간의 로망도 있다"며 "아직은 선뜻 하기는 어렵기도 하고 생각보다 그렇게 예능에서 많이 찾아주시진 않는다"고도 했다.
배우 천우희/사진 = 넷플릭스
배우 천우희/사진 = 넷플릭스
"사실 제 일상을 어디까지 보여줘야 하나 생각도 많아요. 저는 맨날 집에 누워 있거든요. 하하! 딱히 보여드릴 게 없기도 하고요. 사실 저는 연기가 정말 좋고 작품 속 인물로서 보여지는 게 좋았어요. 나를 지우고 인물로 존재했을 때가 가장 만족감이 컸죠. 그래도 요즘은 저도 사람들과 소통하기를 원하고, 많은 분들이 제 개인적인 일상 궁금해 하시니까 노력하고 있어요."

천우희는 새롭게 의외의 콘텐츠를 통해 인사하고 싶다는 바람도 전했다. 그는 "제 인생이 심심하다 보니 새로운 것들을 도전해 보고 싶다. 개인적으로는 어려우니까 일적으로 좀 더 확장하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특히, 천우희는 다나카가 유명해 지기 전부터 좋아했었다며 아쉬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다나카가 그 전에 물 밑에 있을 때 좋아했었는데 너무 인기가 많아져서 내심 서운했어요. '내가 먼저 알았는데!' 했죠. 아, 레전드 라이브도 좋아해요. 최근에 김종서 선배님이 20분 동안 라이브로 노래하시는 걸 보고 정말 감동 받았어요. 대체로 장인정신을 보여주는 것들을 좋아해요."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는 평범한 회사원이 자신의 모든 개인 정보가 담긴 스마트폰을 분실한 뒤 일상 전체를 위협받기 시작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스릴러다. 천우희는 스마트폰을 잃어버린 평범한 직장인 나미 역을 맡았고, 임시완이 나미의 스마트폰을 주운 연쇄살인마 준영 역에 분했다. 이 사건을 쫓는 형사 지만 역을 김희원이 연기했다.

2월 17일 넷플릭스 공개.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