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다미, 전소니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다미, 전소니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다미와 전소니가 '소울메이트'가 됐다.

김다미와 전소니는 오는 3월 15일 개봉하는 영화 '소울메이트'(감독 민용근)에서 처음 호흡을 맞췄다. '소울메이트'는 첫 만남부터 서로를 알아본 두 친구 미소(김다미 역)와 하은(전소니 역) 그리고 진우(변우석 역)가 기쁨, 슬픔, 설렘, 그리움까지 모든 것을 함께 한 이야기.

민용근 감독은 "누구에게나 눈을 감으면 떠올릴 수 있는 한 사람이 있는 것 같다. 삶을 살아가고 시간이 쌓이면서 '아, 그 사람이었구나. 그리고 나는 이런 사람이었구나'라고 깨닫게 되는 순간이 있다. 그런 감정적 동력이 작품을 만든 가장 큰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김다미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다미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극 중 김다미가 연기한 미소는 자신이 원하는 대로 자유롭게 살고 싶어 하면서도, 가장 소중한 친구 하은 앞에서만큼은 언제나 무장해제가 될 정도로 하은을 사랑하는 인물. 전소니가 연기한 하은은 미소의 자유로움을 동경하면서도, 언제나 돌아올 수 있도록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주는 속 깊은 친구다.

김다미와 전소니는 '소울메이트'로 첫 호흡을 맞췄다. 이 작품은 두 사람의 케미스트리가 빛을 발할 예정. 김다미는 전소니에 대해 "소니 언니를 알고 있었다. 만나 보고 싶었는데, 만나게 될 줄 몰랐다. 이렇게까지 친해질 수 있겠느냐는 생각했는데 잘 맞았다. 서로 속 얘기도 많이 했다. 언니가 진심으로 대해줘서 함께 이 영화를 찍은 게 행복할 정도였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전소니 역시 김다미에 대해 "그저 (김다미와) 연기할 기회가 생겨서 신이 나더라. '소울메이트'이기에 욕심도 났다. 급하지 않고 느리지 않게 속도를 맞춰서 서로 편안하게 친해지려 노력했다. 과정이 전부 행복했다. 잘 받아줘서 고마웠다. 같이하는 순간들이 든든했다"고 화답했다.
전소니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전소니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소울메이트'는 중국 영화 '안녕, 나의 소울메이트'를 리메이크한 작품. 김다미는 원작에 대해 "저희가 원작을 다 보고 좋아했던 영화였다. 시나리오도 재밌었고 좋았다. 완전히 이야기가 똑같지 않기 때문에 저희 셋 다 원작에서 캐릭터의 어떤 무언가를 따오고 차용한다기보다는 저희가 가지고 있는 것들로 제주도라는 배경 안에서 다른 감정선, 한국적으로 표현하려고 했던 부분도 있다. 사실은 재밌게 했던 거 같다. 원작을 신경 쓰지 않고 했다"고 설명했다.

민용근 감독도 "원작이 가진 틀, 캐릭터의 틀이 고전적인 방식이더라. 시간이 지나도 남아있을 거 같은 이야기의 구조, 캐릭터라고 생각했다며 "영화가 가진 정서적인 결들이 다른 부분이 있다. 서정적인 부분이 강화되기도 했다. 그림이라고 하는 소재가 중요한 모티프로 쓰인다. 그런 부분들이 어떻게 보면 원작과 가장 큰 차별점"이라고 짚었다.

함께해 행복했던 김다미와 전소니는 '소울메이트'를 통해 싱그러운 청춘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 김다미는 "제주도 풍경이 옛날 청춘의 감정을 불러일으키는 영화가 됐으면 한다"고 했다. 전소니는 "10년이 지나도 꺼내 볼 수 있는 영화가 됐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과연 제주도 풍경을 배경으로 청춘 영화 한 편을 함께 만든 김다미, 전소니의 케미스트리는 어떨지 주목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