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웨이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탕웨이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중화권 배우 탕웨이가 여우주연상 트로피의 주인공이 됐다.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홀에서 제43회 청룡영화상이 개최됐다. 김혜수와 유연석이 5년 연속으로 진행을 맡았다.

제43회 청룡영화상은 지난해 10월 15일부터 올해 10월 30일까지 개봉한 한국 영화를 대상으로 총 18개 부문의 후보를 선정했다.
탕웨이 /사진=KBS '제43회 청룡영화상' 시상식 방송 화면 캡처
탕웨이 /사진=KBS '제43회 청룡영화상' 시상식 방송 화면 캡처
이날 여우주연상 후보에는 '특송'의 박소담, '인생은 아름다워'의 염정아, '공조2: 인터내셔날'의 임윤아, '앵커'의 천우희, '헤어질 결심'의 탕웨이가 올랐다. 발표 결과 탕웨이가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탕웨이는 해외 배우 최초로 여우주연상을 받게 됐다. 그는 한국어로 "이거 너무 좋다"고 말문을 열었다.

'헤어질 결심'의 대본을 보여준 탕웨이는 "이 대본을 써주신 정서경 작가님 감사드린다. 이 시나리오를 완성해준 모든 분에게 감사드린다. 이 작품을 큰 스크린에서 상영하게 해준 모든 분에게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극장에 와서 이 영화를 봐주신 관객 한 분, 한 분에게 감사드린다. 배우라는 직업을 가진 사람은 평생 하나의 좋은 시나리오, 좋은 캐릭터를 기다리며 산다. 어떤 때는 몇 달, 몇 년, 심지어는 몇십년을 기다리기도 한다. 저는 송서래라는 사람을 만난 것이 행운이다. 같이 해주신 분들에게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