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일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박해일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박해일이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2022 부일영화상 남우주연상을 품에 안았다.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시그니엘 부산 호텔에서 제31회 부일영화상이 개최됐다. 사회는 배우 김남길, 최수영이 맡았다.

부일영화상은 1958년 출범한 국내 최초의 영화상. 올해로 31회째를 맞았다.

올해 부일영화상은 지난해 8월 11일부터 올해 8월 10일까지 개봉한 한국 영화 215편을 대상으로 16개 부문에서 시상한다.

이날 박해일은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남우주연상을 차지했다. 그는 '경관의 피'의 조진웅, '브로커'의 송강호, '킹메이커'의 설경구, '헌트'의 정우성과 경쟁했다.

박해일은 "감사하다.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부일영화상이 배우로서 첫 수상이다. 외국에 있을 박찬욱 감독님이 차기작 때문에 해외에 계시는데, 이 이 자리를 빌려 감사하다. 건강 잘 챙기시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연기상이라 함께한 배우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한 박해일. 그는 "탕웨이 씨, 이정현 씨, 고경표 씨, 김신영 씨 등 많은 배우와 이 상을 공유하고 싶다. 부족한 모습을 메꿔준 스태프, 제작진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부산=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