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민, '학폭 의혹' 남주혁도 감싸안았다…"막내 동생 같아"('리멤버')


배우 이성민과 남주혁이 절친 케미를 뽐냈다.

26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영화 '리멤버'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이성민은 “남주혁이 사실 아들 뻘인데 현장에서 워낙 붙어 지내서 그런지 너무 편안하고 좋았다. 아기 같은 느낌 보단 든든한 막내 동생 같은 느낌이었다”며 애정을 보였다.

이에 남주혁은 "현장 분위기 자체가 너무 좋았고, 선배님께서도 편안하게 대해주셨다. 선배님이 주시는 모든 것들을 받고, 내가 받은 것들을 선배님한테 드린 기억이 아직도 남아 있다"고 밝혔다.

실제 두 사람의 나이 차는 26살이다.

한편, '리멤버'는 가족을 모두 죽게 만든 친일파를 찾아 60년간 계획한 복수를 감행하는 알츠하이머 환자 필주(이성민)와 의도치 않게 그의 복수에 휘말리게 된 20대 절친 인규(남주혁)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10월 26일 개봉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