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 DB
사진=텐아시아 DB


'공조2: 인터내셔날'이 압도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16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이석훈 감독)'은 지난 15일 12만8665명(누적 관객수 381만6143명)을 모아 전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공조2'는 2017년 780만명이 본 '공조'의 후속작이다. 배우 현빈과 유해진이 전작에 이어 출연했고, 다니엘 헤니가 새로 합류했다. 이번 작품은 마약을 제조·유통하는 글로벌 범죄 조직을 일망타진하기 위해 한국 경찰 '강진태'(유해진), 북한 경찰 '림철령'(현빈) 그리고 미국 FBI 요원 '잭'(다니엘 헤니)이 삼각공조를 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해적:바다로 간 산적'(2014)의 이석훈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무비차트TEN] 400만 앞둔 '공조2'→아직도 흥행 중인 '헌트'
박스오피스 2위는 영화 '육사오'가 차지했다. '육사오'는 1만3854명(누적 관객수 171만5666명)을 동원했다.

'육사오'(감독 박규태, 제작 티피에스컴퍼니 싸이더스, 제공배급 씨나몬(주)홈초이스 싸이더스)는 바람을 타고 군사분계선을 넘어가버린 57억 1등 로또를 둘러싼 남북 군인들간의 코믹 접선극.

온 가족 필람 영화로 뜨거운 호평을 받고 있는 영화 '육사오'가 추석 연휴 동안 극장을 찾은 관객들의 선택을 받아 손익분기점을 넘긴 가운데, N차 관람 열풍으로 장기 흥행을 순조롭게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무비차트TEN] 400만 앞둔 '공조2'→아직도 흥행 중인 '헌트'
3위는 이정재가 주연과 연출을 맡은 영화 '헌트'. 4036명을 추가해 누적 관객수는 430만 2984명이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