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요한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변요한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변요한이 영화 '한산: 용의 출현' 속 일본어 연기에 대해 언급했다.

28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박해일, 변요한, 김성규, 김성균, 김향기, 옥택연, 김한민 감독이 참석했다.

'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

극 중 변요한은 왜군 장수 와키자카로 분한다. 와키자카는 해상과 육지 전투에 모두 능한 천재 지략가다. 전쟁에서의 승리를 위해서라면 무엇도 마다하지 않는 대담함과 잔혹함, 탁월한 지략까지 갖춘 그는 모두가 두려워하는 이순신과의 전쟁에서도 전혀 흔들리지 않는 냉철한 모습으로 조선군을 위기에 몰아넣는 인물.

이날 변요한은 "대한민국 사람이기 때문에 외국어로 연기한다는 건 정확히 한계가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저는 이순신 장군만 생각하고 연기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저희 작품에 다른 나라 사람이 와서 연기를 한다는 게 정서적으로 저보다 더 뜨겁지 않을 것 같아서 제가 하는 게 맞는다고 생각했다. 교과서적이거나 학습적으로 부족하지만, 배우로서 모든 것들을 충족시킬 수 있게 준비했다. 자신이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변요한은 "언어를 파괴하는 건 감성이라고 생각한다. 저희 작품에 글로 읽는 베이스를 토대로 열심히 준비했다. 대충 준비했느냐고 하면 그렇지 않았다. 일본어 선생님을 계속 우리 집에 재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한산: 용의 출현'은 오는 7월 27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