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송강호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송강호가 영화 '비상선언'에 참여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20일 오전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에서 '비상선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과 한재림 감독이 참여했다.

이날 송강호는 '비상선언' 출연 계기에 대해서 언급했다. 그는 "한재림 감독과는 세 번째 호흡이다. '우아한 세계' '관상'에 이어 이번 작품도 함께했다"며 "한 감독에게 신뢰감이 있었고 작품에 대해 집요한 탐구를 하는 걸 보고 존경심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 찍으면서 평소에 생각하지 못했던 걸 새롭게 느끼게 됐다. 가족, 이웃, 공동체에 대한 생각 다시 했다"며 "이 작품이 그걸 세련되고 고급지게 그리고 어른스럽게 표현한 것 같아서 반갑다"고 덧붙였다.

한편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항공 테러로 무조건적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를 두고 벌어지는 리얼리티 항공 재난 영화. 오는 8월 개봉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