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카시오페아' 보도 스틸
/사진=영화 '카시오페아' 보도 스틸


배우 서현진이 선배 안성기와의 부녀 호흡 뒷이야기를 전했다.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카시오페아'(감독 신연식)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시사회 이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서현진과 신연식 감독이 참석했다.

'카시오페아'는 변호사, 엄마, 딸로 완벽한 삶을 살아가려고 노력했던 수진(서현진 분)이 알츠하이머로 기억을 잃어가며 아빠 인우(안성기 분)와 새로운 삶을 살아가는 특별한 동행을 담은 영화다.

극 중 서현진은 수진을 연기했다. 수진은 가족과 함께 완벽한 삶을 살아가고자 했지만 교통사고를 당하며 알츠하이머를 앓게 되는 엄마이자 딸 역할을 맡았다.

이날 서현진은 "안성기 선생님과 연기하면서 신기한 경험을 했다"며 "차 안에서 안성기 선배님이 하는 말을 따라 하는 신이 있다. 그 신을 어떻게 찍어야 할지 촬영 당일까지도 결정을 못 내리고 있었다. 그런데 막상 슛에 들어가니 내가 '인우'와 연기하는지, 안성기 선생님과 연기하는지 구분이 안 됐다. 워낙 인품이 좋으신 분이라 인우 역에 녹아계셨던 것 같다. 신기한 체험과도 같았다. 내가 생각하지도 못한 톤의 목소리가 나오더라. 너무 영광이었다"고 회상했다.

한편 '카시오페아'는 내달 1일 개봉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