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경관의 피'에 출연한 배우 조진웅.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영화 '경관의 피'에 출연한 배우 조진웅.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영화 '경관의 피'의 조진웅이 최우식의 연기자로서 뛰어난 역량을 칭찬했다.

7일 영화 '경관의 피'에 주인공 조진웅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조진웅은 범죄자 검거를 최우선으로 하여 불법도 개의치 않는 광역수사대 반장 박강윤 역을 맡았다.

최우식은 조진웅과 연기 호흡을 맞춰보는 것이 버킷리스트였다고 밝힌 바 있다. 조진웅은 "제가 리스트 중에 한 명인가 보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조진웅은 "최우식은 미소년 느낌이 있더라. 그래서 처음에는 이 역할을 할 수 있을까 싶었다. 그런데 영화를 촬영하는 순간순간마다 성장해나가는 걸 봤다. 최우식이라는 배우가 이 작품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고 생각했다. 저나 박희순 형님, 또 명훈이, 권율 모두 맡은 바가 있는데, 최우식은 그걸 뛰어넘지 않았나 싶다"고 칭찬했다. 또한 "제가 없던 촬영분의 장면을 영화로 보니 눈빛이 성장돼 있더라. 같은 배우지만 멋있었다. 거기서 오는 시너지가 생기니 그게 훌륭했다. 이 영화를 빛냈다"며 치켜세웠다.

조진웅은 최근 열린 언론시사회에서 "브로맨스를 그만하고 싶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조진웅은 "안 그렇겠냐. 저라고 여배우 분들과 호흡을 맞춘 적이 없었겠냐"며 이날도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브로맨스를 그만하고 싶다는 건 농담이고 유머고 코미디다. 이미지가 정형화 되는 건 배우로서 경계해야 할 일"이라면서도 "그런데 여배우 분들이 저를 좋아하실 거다. 제가 덩치가 커서 옆에 서면 더 아담해보이실 거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뭐가 됐든 작업자로서 꾸준히 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관의 피'는 위법 수사도 개의치 않는 광역수사대 에이스 강윤(조진웅 분)과 그를 감시하게 된 원칙주의자 신입경찰 민재(최우식 분)의 위험한 추적을 그린 범죄수사극. 지난 5일 개봉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