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경관의 피'에 출연한 배우 조진웅.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영화 '경관의 피'에 출연한 배우 조진웅.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조진웅이 영화 '경관의 피'를 통해 관객들을 만날 수 있어 기쁘다고 밝혔다.

7일 영화 '경관의 피'에 주인공 조진웅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조진웅은 범죄자 검거를 최우선으로 하여 불법도 개의치 않는 광역수사대 반장 박강윤 역을 맡았다.

'경관의 피'는 지난 5일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는데, 다음날에는 다시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이 1위를 차지했다. 조진웅은 "영화를 한 땀 한 땀 소중히 만들지 않나. 여러분들이 관심을 가져주니 그거만큼 행복한 일이 없다. 무대인사를 근 2년 만에 했는데 진짜 행복했고 울컥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부산영화제에 내려가서 관객들을 만났을 때도 '내가 이래서 광대짓 하지', '이래서 배우 일 하지' 싶어서 너무 행복했다. 언제나 소중한 관객들이셨다. 관심 가져주는 게 감사하고 지금 하고 있는 영화도 잘해야겠다 싶었다. 더 당당히 만나야겠다"고 말했다.

이번 영화 속 박강윤이 '끝까지 간다', '독전' 등에서 연기한 경찰 역할들과 차별점에 대해 "다들 일방통행인데 스타일이 조금 다르다. 이전에 형사들은 독불장군 스타일이었다면, 이 친구는 뱀 같은 모습도 있다. 예전에 맡았던 캐릭터들은 윗선에도 무조건 들이받고 하는데, 박강윤은 어려운 상황에서 적절히 대처해나가고 타협하기도 한다. 영화에서 말하는 '경계'를 잘 활용하는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영화 속 박강윤은 '상위 1%'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수사 중 위법도 불사한다. 그들과 견주기 위해 외제차를 타고 명품 슈트를 입는 등 외적으로도 늘 갖춘 모습을 하고 있다. 조진웅은 "제가 슈트핏이 멋지게 나오는 역할을 잘 하질 않았는데, 현장에 가면 예쁘게 꾸며주셔서 감사하다. 나중에 적응할 만하니 끝나더라"며 웃었다. 이어 "견고한 인물보다는 약간 풀어있는 캐릭터를 선호하는 편인데, 이번에 박강윤은 날 선 역할이라 도전해봤다"고 밝혔다. 또한 "감독님이 저의 음성적 이미지, 외형적 이미지, 거기에 강윤이 가져가야 하는 것들에 대해 잘 설계를 해주셨고 그렇게 완성된 것 같다. 연기할 때 주안점을 둔 건 시선 처리다. 무언가를 응시하거나, 놓치지 않고 끝까지 따라가며 쳐다보거나, 시선을 확 돌리거나, 거기에 따라 호흡이 달라졌는데 그런 걸 하는 재미가 있었다"고 전했다.

'경관의 피'는 위법 수사도 개의치 않는 광역수사대 에이스 강윤(조진웅 분)과 그를 감시하게 된 원칙주의자 신입경찰 민재(최우식 분)의 위험한 추적을 그린 범죄수사극. 지난 5일 개봉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