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규민의 영화人싸≫
'킹메이커' '비상선언' 등 코로나19 피해 개봉 연기
조진웅 주연 '경관의 피' 1월 5일 개봉 강행
조진웅 '믿보배' 흥행 파워…최근작 성적 저조
"1000만 관객 희망…열정으로 극장 찾아주길"
배우 조진웅./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조진웅./ 사진=텐아시아DB


≪노규민의 영화人싸≫

노규민 텐아시아 영화팀장이 매주 일요일 오전 영화계 인물에 대한 이야기를 전합니다. 배우, 감독, 작가, 번역가, 제작사 등 영화 생태계 구성원들 가운데 오늘뿐 아니라 미래의 '인싸'들을 집중 탐구합니다.


설경구는 한걸음 물러섰다.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도 또 피했다. 한국영화 기대작들은 코로나19 확산 여파에 정면으로 맞서기 보다 일보 후퇴를 선택했다. 이런 가운데 '믿고 보는 배우' 조진웅이 구원투수로 나섰다. 2022년 새해 첫 영화 '경관의 피'로 당당하게 관객 앞에 나선다.

배급사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는 지난 20일 "영화 '경관의 피(이규만 감독)'가 개봉 일정 변경 없이 2022년 1월 5일 새해 첫 한국영화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는 "지난 여름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강화 속에도 한국 영화 '모가디슈', '싱크홀', '인질' 등 작품들이 관객을 만났다. '경관의 피'는 좌석 띄어 앉기 및 영업 시간 제한 등 힘든 팬데믹 상황 속에서도 한국 영화를 기다려 주신 관객들을 만나기 위해 개봉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경관의 피'는 위법 수사도 개의치 않는 광수대 에이스 강윤(조진웅 분)과 그를 감시하게 된 언더커버 신입경찰 민재(최우식 분)의 위험한 추적을 그린 범죄수사극이다. 조진웅, 최우식을 비롯해 권율, 박희순, 박명훈 등 이름만으로 존재감 넘치는 배우들의 연기 향연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특히 드라마 '시그널'부터 영화 '끝까지 간다' '사라진 시간'까지 형사 역할을 맡았을 때마다 강한 존재감을 보였던 조진웅이 다시금 '형사'로 선굵은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어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경관의 피' 조진웅./
'경관의 피' 조진웅./
'경관의 피'에서 조진웅은 독보적인 검거율을 자랑하는 광역수사대 반장 박강윤 형사로 열연했다. 박강윤은 리더십과 카리스마를 모두 지닌 인물로, 출처불명의 세력으로부터 막대한 지원을 받으며 감찰계장 황인호(박희순)와 대립한다. 무엇보다 이번에는 기존 털털했던 형사의 모습이 아니라 럭셔리한 비주얼로 눈길을 끈다. 조진웅은 고급 외제 승용차에 고급 빌라, 명품 수트까지 걸친 비주얼로, 지금껏 보지 못했던 새로운 면모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규만 감독은 "조진웅은 박강윤 그 자체였다. 등장 만으로도 분위기를 바꾸는 매력의 배우"라고 극찬했다.

앞서 지난 11월 '위드 코로나'로 전환 된 이후 움추려 있던 한국영화들은 조심스럽게 개봉 일정을 조율했다. '경관의 피' 또한 일찌감치 2022년 1월 개봉을 알렸고, 지난 11월 25일 제작 보고회도 마쳤다. 이와 함께 설경구, 이선균 주연 영화 '킹메이커',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등이 출연하는 대작 '비상선언', 박소담 주연 '특송' 등 기대작들도 12월, 1월 개봉을 예고했다.

그러나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8000명에 육박하는 등 사태가 심각해지고, 다시 극장 영업시간 제한 등 거리두기가 강화 되면서 영화계는 비상이 걸렸다. 연말 개봉키로 한 '킹메이커'는 1월 설 연휴로 개봉을 미뤘고, '비상선언'은 개봉을 잠정 연기했다. '특송'은 애초 예정했던 개봉일 보다 한 주 늦게 선보이기로 했다.

이와 같은 상황에 '경관의 피'는 원래 계획대로 1월 5일 개봉을 강행키로 했다. 믿고 보는 조진웅과 '기생충'을 통해 글로벌 스타로 발돋움한 이후, 최근 SBS 드라마 '그 해 우리는'으로 대중과 더욱 가까워진 최우식을 필두로 코로나19를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다.
설경구·송강호 대신 나선 조진웅, 불안요소 극복하고 韓영화 '구원' 할까[TEN스타필드]
그간 조진웅은 1761만명을 동원한 한국영화 흥행 1위 '명량'의 주역으로 활약했고, 1270만명을 동원한 '암살'에도 출연했다. '독전' '공작' '완벽한 타인' 등 히트작이 많다. 연기력에도 의심의 여지가 없다.

그러나 최근 2년 동안 내놓았던 '광대들: 풍문조작단' '퍼펙트맨' '블랙머니' '사라진 시간' 등 주연작들이 비교적 부진한 성적을 거뒀다. 이는 불안요소이기도 하다.

조진웅은 최근 MBC 라디오 '김신영의 정오의 희망곡'에 출연해 "'경관의 피' 관객수 1000만을 희망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말도 안 되는 숫자다. 그러나 제가 1000만을 이야기 한 이유는 과거의 환희를 다시 한 번 느껴보고 싶어서다. 그때처럼 부흥기를 맞았으면 좋겠다는 바람이다"라며 "정말 쇠빠지게 찍었다. 관객들은 영화를 보겠다는 열정만 가지시면 된다. 안전한 극장에 오셔서 편하게 즐기셔라"라고 당부했다.

마블 블록버스터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이 개봉 11일 만에 400만을 돌파, 폭발적인 흥행력을 과시 하고 있다. '모가디슈'를 꺾고 올해 최고 흥행작이 됐다. 이처럼 어려운 상황에도, 관객은 재미있는 작품이 있으면 극장을 찾는다. '경관의 피'를 책임지는 주연 배우 조진웅에게 코로나19 확산, 그리고 최근 흥행을 이루지 못한 불안 요소가 존재 하지만 뚜껑은 열어봐야 하는 법. '경관의 피'가 새해 첫 주자로 한국영화 부활의 신호탄을 쏠 수 있을까.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