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마동석이 영화 '이터널스' 화상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배우 마동석이 영화 '이터널스' 화상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배우 마동석이 마블 영화 '이터널스'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22일 영화 '이터널스'의 마동석이 참석한 화상 기자 간담회가 열렸다. 마동석은 이 영화에서 히어로 길가메시 역을 맡았다.

마동석은 “한국 출신으로는 첫 번째 히어로다. 제가 원래 마블 팬이기도 하고, 클로이 자오 감독의 작품들도 원래 팬이었다. 이번에 같이 작품을 같이 하게 됐고 세계적인 기라성 같은 안젤리나 졸리와 같은 배우들과 같이 연기하게 돼서 즐겁게 생각한다. 이번을 계기로 마블과 같이 일할 수 있을 것 같았다. 그간 액션을 많이 했는데 여러 액션과 캐릭터를 같이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마동석은 “6년 전 쯤부터 ‘부산행’이 외국에 많이 알려지고 나서 그때부터 할리우드에서 여러 제안이 왔나. 한국에서 제가 제작도 하고 출연도 하는 게 있어서 타이밍이 잘 안 맞다가 몇 년 전에 캐스팅 디렉터가 ‘이터널스’의 길가메시 역을 들고 저한테 와서 한번 꼭 해보면 좋겠다고 했다. 감사했다. 오디션은 없었고 프로듀서와 화상으로 이야기를 나눴다. 제가 이전에 액션영화에서 보여줬던 모습과 제 원래 성격이나 캐릭터, 제가 오랫동안 해온 복싱 등 운동 스타일을 적용해서 캐릭터를 만들어줬다. 합류하게 돼서 영광이다”고 말했다.

'이터널스'는 수천 년간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살아온 불멸의 히어로들이 인류의 가장 오래된 적 데비안츠에 맞서기 위해 다시 힘을 합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오는 11월 3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