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릴러 '화이트데이: 부서진 결계', 'F20'과 범죄액션 '브라더'까지 한국 영화 세 편이 나란히 관객들을 만난다. 그러나 스토리의 개연성과 작품의 완성도 면에서 관객들을 만족시키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화이트데이: 부서진 결계'-인기 공포게임의 영화화
영화 '화이트데이: 부서진 결계' 포스터 / 사진제공=제이앤씨미디어그룹
영화 '화이트데이: 부서진 결계' 포스터 / 사진제공=제이앤씨미디어그룹


감독 송운
출연 강찬희, 박유나
개봉 10월 6일

인기 공포 어드벤처 게임이 영화로 만들어져 관객들을 만난다. '화이트데이: 부서진 결계'는 늦은 밤 학교에서 일어나는 기이한 현상을 일으키는 악령으로부터 친구들을 구하기 위한 사투를 그린 공포 판타지. 한국 공포 게임의 대명사로 꼽히며 발매 20주년을 맞은 '화이트데이: 학교라는 이름의 미궁'을 영화화한 작품이다. 원작과 차별화를 위해 퇴마와 판타지 요소로 변화를 줬고, 원작에는 없던 새로운 캐릭터와 이야기도 선보인다. 또한 학교 폭력 등 시의성 있는 사회적 화두를 넣어 내용을 보강했다. 드라마 'SKY캐슬'의 강찬희, 박유나가 주연을 맡았다. 'F20'-우리 아파트에 조현병 환자가 있다면?
영화 'F20' 포스터 / 사진제공=KBS 한국방송
영화 'F20' 포스터 / 사진제공=KBS 한국방송
감독 홍은미
출연 장영남, 김정영, 김강민
개봉 10월 6일

조현병을 바라보는 사람들의 시선과 사회에 만연한 차별과 편견에 물음을 던진다. 'F20'은 아들의 조현병을 숨기고 싶은 엄마 애란(장영남 분)의 아파트에, 같은 병을 앓고 있는 아들을 둔 엄마 경화(김정영 분)가 이사를 오면서 벌어지는 서스펜스 스릴러. 영화의 제목이기도 한 'F20'은 조현병의 질병분류 코드로서, 조현병에 대한 사람들의 부정적인 시선과 함께 현대 사회의 날카로운 단면을 담아낸다. 선과 악을 넘나드는 카리스마 연기를 보여온 배우 장영남이 자신의 아들을 지키기 위한 사투를 벌이는 엄마 애란 역으로 열연을 펼친다. 최근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리즈에서 흉부외과 레지던트 2년 차 임창민 캐릭터로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인 신예 김강민이 'F20'으로 스크린 데뷔에 나선다. '브라더'-정진운X조재윤의 '찐'브로 케미
영화 '브라더' 포스터 / 사진제공=더그레이트컴퍼니
영화 '브라더' 포스터 / 사진제공=더그레이트컴퍼니
감독 신근호
출연 정진운, 조재윤
개봉 10월 7일

배우 조재윤과 정진운이 강렬한 브로 케미를 만들어냈다. '브라더'는 범죄 조직에 잠입한 신입 형사 강수(정진운 분)가 실세인 행동대장 용식(조재윤 분)과 서로 다른 목적으로 한 팀이 되어 벌이는 일을 그리는 범죄 액션 영화. 위험한 협력을 시작한 두 사람이 펼치는 심리전과 액션 시퀀스, 그리고 복잡 미묘한 우정의 감정이 영화 내내 이어진다. 조재윤은 이번 작품에서 낮은 목소리와 날카로운 눈빛으로 좌중을 압도하는 묵직한 카리스마를 발산, 좀처럼 감정을 읽을 수 없는 포커페이스 캐릭터를 완성해냈다. 이번 작품은 정진운에게는 지난 7월 개봉한 '나만 보이니'에 이어 두 번째 스크린 주연작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