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신애 대표-봉준호 감독./ 사진=텐아시아DB
곽신애 대표-봉준호 감독./ 사진=텐아시아DB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포함 4개부문을 휩쓸며 전세계의 주목을 받은 영화 '기생충'의 제작사 바른손이앤에이(대표 곽신애, 박진홍)가 향후의 영화 라인업 및 드라마 사업 진출을 알렸다.

영화 '마더' '기생충'으로 이어온 봉준호 감독과의 팀웍은 향후 2편의 한국어 영화를 통해 계속 이어간다. 영화 '터널' '끝까지 간다', 드라마 '킹덤'의 김성훈 감독과 영화 및 글로벌 OTT 드라마를 협업하기로 했으며, '서복' '건축학개론'의 이용주 감독, '콘크리트 유토피아' '가려진 시간'의 엄태화 감독의 차기작도 함께 한다. 이러한 역량 있는 감독들로 라인업을 갖춘 바른손이앤에이는 앞으로도 국내는 물론 해외의 관객에게 다가갈 수 있는 퀄리티 높은 작품 제작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이에 더해 최근 드라마 '마인'으로 많은 화제를 낳았고, '힘쎈여자 도봉순' '품위있는 그녀' 등 명품 드라마를 선보여온 백미경 작가와 계약을 체결하고 드라마 영역으로의 진출도 가시화했다.
'태양의 후예'의 제작자 서우식 대표와 바른손이앤에이가 함께 설립한 바른손씨앤씨는 백미경 작가 외에도 최근 MBC에서 방영되어 화제를 모은 임수향 주연 '내가 가장 예뻤을 때'의 조현경 작가의 신작도 준비중이다.
[공식] '기생충' 제작사 "봉준호 감독과 영화 2편 더"→드라마 진출까지 사업 확장
조선시대 메이크업 아티스트를 소재로 한 '피어올라', 바람 피는 남편에 대한 유쾌하고 완벽한 복수를 그리는 '정원식 살인사건' 등 참신한 소재의 드라마도 다수 작업 중이며, '아이 캔 스피크'를 통해 따스한 감성과 시선으로 관객들에게 위로를 건넨 유승희 작가의 신작 또한 기대를 모은다.

바른손이앤에이는 '기생충'을 통해 얻은 크레딧과 노하우, 그리고 전문 인력 충원을 통해 해외 합작 영화와 드라마 프로젝트들을 준비하고 있으며, 한국은 물론 아시아권의 뛰어난 감독 및 배우, 스테프들의 역량을 모을 수 있는 새로운 시각의 프로젝트 발굴에도 힘쓰고 있다. 또한 각 프로젝트의 특성에 맞춰서 기획, 투자, 제작, 국내 및 해외 배급 등 영역에 제한 없이 유연하게 결합할 수 있는 파트너쉽 시스템도 마련 중이다. 아울러 다큐멘터리 및 방송용 영상 콘텐츠 전문 제작사 씨유미디어그룹도 인수를 완료하는 등 콘텐츠의 힘과 가치를 극대화하는 종합 영상콘텐츠 회사로의 성장해 나갈 것이라는 비전을 밝혔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