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발신제한' 조우진./ 사진제공=CJ ENM
영화 '발신제한' 조우진./ 사진제공=CJ ENM


배우 조우진이 영화 '발신제한' 촬영 이후 혈압약을 먹고 있다고 밝혔다.

16일 오후 서울 CGV용산 아이파크몰에서 '발신제한'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김창진 감독과 배우 조우진이 참석했다.

조우진은 '발신제한'으로 첫 스크린 단독 주연을 맡았다. 데뷔 22년 만이다.

극 중 발신번호 표시제한 전화를 받은 이후 도심 테러 용의자로 지목 된 은행센터장 성규로 열연했다.

특히 극한의 상황에 직면한 인물을 폭발적인 연기력을 발휘해 그려내며 몰입도를 높인다.

이날 조우진은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최대한 집중력을 발휘하는 것이었다. 폭탄이 있다는 생각으로 머릿속을 빼곡하게 채우고 연기에 집중했다"라며 "촬영을 모두 마치고 병원에 가봤더니 혈압이 많이 올랐더라. 혈압약을 꾸준히 먹고 있다"고 털어놨다.

6월 23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