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구, 데뷔 19년차
힐링 무비 '내겐 너무 소중한 너' 출연
영화 '내겐 너무 소중한 너' 진구./ 사진제공=파인스토리
영화 '내겐 너무 소중한 너' 진구./ 사진제공=파인스토리


영화 '내겐 너무 소중한 너'의 진구가 배우 인생에서 터닝 포인트를 가져다 분 세 작품을 꼽았다.

3일 배우 진구와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내겐 너무 소중한 너' 관련한 에피소드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내겐 너무 소중한 너'는 돈만 빼고 세상 무서울 것 없던 '재식'(진구)이 듣지도 보지도 못하지만 손끝으로 세상을 느끼는 아이 '은혜'(정서연)를 만나면서 시작된 특별한 이야기다.

재식은 갑자기 세상을 떠난 자신의 부하직원 '지영'의 전재산을 먹튀하기 위해 그녀의 집을 찾아간다. 그 곳에서 홀로 남겨진 시청각장애인 은혜를 발견하게 되고, 단단히 한 몫을 챙기기 위해 은혜의 가짜 아빠를 자처한다.

진구는 "웃음과 감동이 있는 재미있고 따뜻한 영화들 찾아보다가, 그런 영화에 출연하고 싶다고 생각했다"라며 "특별히 변화를 주고 싶어서 따뜻한 영화를 선택한 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지 변신을 위해 노력해 본 적이 있지만, 생각보다 쉽지 않더라"라며 "그런데 내가 어떤 이미지에 국한 되어 있다고 생각 안해서, 굳이 바꾸고 싶진 않다. 어떤 작품으로든 좋은 이미지로 남는다면 그걸로 만족한다"고 말했다.

진구는 19년차 배우다. 이에 대해 "연차를 실감한다. '선배님'이라는 호칭부터, 통성명 후에 편히 지내는 스태프들이 월등히 많아졌다"라며 "19년이라는 시간만 봐도, 내가 오래오래 열심히 살았구나 싶다"라고 말했다.

특히 진구는 "인생의 가장 큰 터닝포인트를 준 작품은 데뷔작 '올인'이다. 저라는 사람과 제 연기를 처음 보여드렸기 때문이다"라며 "또 '비열한 거리'와 '마더'도 빼놓을 수 없다. '비열한 거리'를 통해서 선택 받은 배우가 되었다. 오디션을 보지 않아도 좋은 대본을 받아볼 수 있는 배우가 됐다. 그리고 봉준호 감독님, 김혜자, 원빈 선배와 함께 한 '마더'로 칸 영화제도 가보고, 한국에서 감사한 상들도 받았다. 이 작품들을 통해 '정말 책임감 가지는 연기자가 되어야겠다'고 다짐했다"고 했다.

진구가 출연한 영화 '내겐 너무 소중한 너'는 오는 15일 개봉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