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새해전야'의 배우 김강우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영화 '새해전야'의 배우 김강우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김강우가 영화 '새해전야' 속 자신의 뽀글머리 스타일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2일 영화 '새해전야'에 출연한 배우 김강우와 화상 인터뷰를 가졌다. 김강우는 이혼 4년 차의 형사 지호 역을 맡았다.

김강우는 이번 영화의 홍지영 감독과 2013년 개봉한 '결혼전야'로 함께 작업한 바 있다. 김강우는 "'결혼전야'를 안 본 분들은 모를 수도 있지만 저는 이번 캐릭터가 그 연장선에 있다고 봤다. '결혼전야'에서는 결혼을 앞둔 풋내기 신랑이었고 '새해전야'에서는 결혼도 하고 이혼도 하며 세상 풍파를 겪어본 남자다. 지질한 건 여전하다"고 캐릭터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강우의 극 중 직업은 형사지만 카리스마 넘치기 보단 친근하고 수더분한 모습이다. 그는 "그 분들에게도 인간적이고 털털한 면이 있고 고민과 아픔과 사랑의 서툼도 있을 거다. 귀여움도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며 "직업에 상관없이 이혼 후 혼자 궁상 맞게 사는 남자로 표현해보자는 큰 틀을 잡고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김강우는 친근한 이미지를 위해 머리를 뽀글뽀글하게 파마했다. 이에 대해 "이 영화를 시작할 때 감독님이 분명 비주얼적으로 다른 모습을 원하실 거라고 어느 정도 예상했다"며 "제가 파마머리를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어 "제 헤어를 담당하는 디자이너 선생님이 '이래도 되냐'고 걱정했지만 주변에서 생각 외로 좋아하더라. 보기만 해도 유쾌해지는 게 있지 않나. 나쁘지 않은 선택이었다"며 만족스러워 했다.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작품. 오는 10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