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진선규가 영화 '승리호' 온라인 프레스 컨퍼런스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진선규가 영화 '승리호' 온라인 프레스 컨퍼런스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진선규가 영화 '승리호'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2일 영화 '승리호'의 온라인 프레스 컨퍼런스가 열렸다. 조성희 감독과 배우 송중기, 김태리, 진선규, 유해진이 참석했다.

진선규는 갱단 두목 출신 기관사 타이거 박 역을 맡았다. 진선규는 "감독님이 미팅에서 시나리오 상에 보이지 않았던 것들의 스케치를 보면서 믿음이 갔다"고 말했다. 진선규는 캐릭터에 대해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인물이다. 승리호에서 엔진을 담당하면서 힘들고 거친 일을 하지만 아이들을 향한 사랑이 있다. 승리호의 살림꾼이다"고 설명했다.

진선규는 실제 선박의 뜨거운 엔진실에서 촬영했다고 한다. 그는 "그 공간이 항구에 정박돼 있는 배의 엔진실이다. 정박하면서 실제로 엔진을 돌려놔야 해서 저뿐만 아니라 스태프들 모두 소리가 잘 안 들렸다. 컷 소리도 잘 안 들려서 '이쯤이면 컷 했겠지?'라면서 그냥 연기했다. 진짜 엔진실이라 소리에 민감하기도 하고 힘들기도 했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승리호'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 오는 5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