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역 후 복귀작 '나만 보이니'
라붐 솔빈, 곽희성 등과 호흡
"코믹 공포물 매력에 빠져 연기"
정진운./ 사진='나만 보이니' 스틸컷
정진운./ 사진='나만 보이니' 스틸컷


가수이자 배우인 정진운이 공포영화 '나만 보이니'에 캐스팅 됐다.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29일 "정진운이 '나만 보이니'(감독 임용재, 제작사 영화사 반딧불)에 남자 주인공 '장근' 역으로 캐스팅 됐다"고 밝혔다.

'나만 보이니'는 영화 촬영 현장에서 촬영팀 사이를 누비는 초자연적 실체의 등장과 함께 벌어지는 괴기스러운 상황을 그린 장르물로 올해 상반기 개봉 예정이다. 공포영화 특유의 긴장감과 함께 코믹적인 요소를 버무린 신선하고 독특한 작품으로 기대를 모은다.

정진운은 자신의 연출현장에 출몰하여 방해를 일삼는 초자연적 실체의 정체를 밝히기 위해 눈물겨운 사투를 벌이는 장근 역을 맡아, 라붐의 솔빈, 곽희성 등과 호흡을 맞춘다.

전역 이후 복귀작으로 '나만 보이니'를 선택한 정진운은 "코믹 공포물이라는 매력에 흠뻑 빠져 즐겁게 연기할 수 있었다. 군 전역 후, 첫 복귀작인만큼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한편 정진운은 가수 경리와 공개열애중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