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차인표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차인표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차인표가 넷플릭스 영화 '차인표'를 공개한 소감을 밝혔다.

7일 온라인을 통해 영화 '차인표'의 차인표와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차인표는 한물간 왕년의 청춘 스타 차인표를 연기했다.

차인표는 "영화를 더빙할 때 부분 부분 내 장면만 봤었고 전체는 1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됐을 때 가족과 함께 봤다. 대본으로 봤을 때보다, 생각했던 것보다 코믹한 요소보다는 사람의 가슴 깊이 있는 고민도 보여서 단순한 코미디 영화가 아닌 보고난 뒤 깊게 생각하게 하는 느낌이 들었다"고 영화 감상 소감을 밝혔다.

극 중 차인표가 한물간 스타로 나오는 데 대해 속상하진 않았느냐고 묻자 차인표는 "상업영화계에서 투자가 되는 배우가 있고 주인공으로서 투자 안 되는 배우 있는데 제가 그런 범주에 있다"며 "그래서 대본에 그렇게 표현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사람이 부족한 면이 있으면 다른 쪽에서 채워지기도 하고 입체적이다"며 "전체적으로 봤을 때 지금 나는 행복하게 잘살고 있어서 그렇게 속상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한 "이제는 다른 사람과 경쟁할 때가 아니라 내가 갖고 있는 단점도 코미디로 승화시킬 수 있다면 재밌겠다고 생각할 수 있는, 여유로워질 수 있는 나이"라고 전했다.

'차인표'는 대스타였던 배우 차인표가 전성기의 영예를 되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을 코믹하게 그린 영화. 지난 1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