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내가 죽던 날' 주연 김혜수
"절망했을 때 만난 위로 건넨 운명적 작품"
악몽 꿨던 경험, 영화에 녹여내
배우 김혜수 / 사진제공=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강영호 작가
배우 김혜수 / 사진제공=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강영호 작가


"작품이라는 게 코미디든 뭐가 됐든 지나고 보면 운명적이에요. 이 작품은 기묘하게도 제가 절망감에 휩싸였을 때 만났어요. 내가 절망을 경험했다고 해서 절망을 잘 연기할 수 있는지 아닌지는 또 다른 문제지만 운명적으로, 시기적으로 이 작품이 '내 것이었나' 싶어요. 대본을 읽을 때 이미 묵직한 위로를 받았어요. 나를 위해서, 혹은 나보다 더 힘든 사람을 위해서 이 영화를 제대로 해내고 싶은 마음이 컸어요."

배우 김혜수는 영화 '내가 죽던 날'을 통해 자신의 내면에 있는 연약함과 아픔을 꺼내놓았다. 이 영화는 삶이 송두리째 흔들리는 형사 현수(김혜수 분)가 한 범죄 사건의 주요 증인인 세진(노정의 분)이 섬마을에서 유서 한 장을 남기고 실종된 사건을 추적하는 이야기다. 평범한 일상을 살아가던 여고생 세진의 고통은 타인에 의해 시작됐고, 현수 역시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일어난 불행으로 인해 괴로워하고 있다. 현수는 탐문을 해나갈수록 세진에게서 자신의 모습을 보게 된다. 힘든 시기에 이 작품을 만난 김혜수는 그런 현수에게서 자신의 모습을 본 것 같다.

"저는 애써 힘든 걸 극복하려고 하진 않아요. '이 또한 지나가리라'고 하면서 내버려두는 거죠. 내가 한 번도 준비하지 않았던 마음을 경험하게 되는 것, 그것 자체도 충격이니까요. 저도 그런 경험을 했고요. 대내외적으로 누구에게든 위기가 있어요. 그것이 큰 일일 수도 있고 작은 일일 수도 있고, 다 드러날 수도 있고 끝까지 보이지 않을 수도 있죠. 처음으로 '내가 괜찮지 않구나' 느꼈던 적이 있어요. 현수라는 캐릭터를 바로 그 지점에서 출발한 것 같아요."
영화 '내가 죽던 날' 스틸 / 사진제공=워너브라더스 코리아
영화 '내가 죽던 날' 스틸 / 사진제공=워너브라더스 코리아
이번 영화에서 김혜수는 한바탕 삶의 폭풍우를 겪은 현수의 모습을 처연하고도 절제된 연기로 표현한다. 푸석푸석한 얼굴, 충혈된 눈과 쓸쓸함이 묻어나는 분위기는 손끝 하나에도 무너져 내릴 듯하다.

"이 영화가 진짜로 와닿으려면 방해되는 부수적인 걸 최대한 배제해야 했어요. 초췌한 모습을 위해 민낯이라는 장치를 쓰기도 하지만 우리 영화에서는 현수의 고통을 그대로 느끼게 하기 위해선 필요하다 생각했죠. 보통 배우들이 촬영에 들어가면 잠을 잘 안 자요. 눈이 충혈된 건 실제로 잠을 안 자서였죠. 다른 작품에서는 잠을 자지 않은 컨디션을 드러내지 않으려고 하는데 이번엔 오히려 드러내려고 했어요."
배우 김혜수 / 사진제공=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강영호 작가
배우 김혜수 / 사진제공=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강영호 작가
영화에서 현수는 절친한 친구 민정(김선영 분)에게 고해성사처럼 자신의 괴로움을 적나라하게 털어놓는 장면이 있다. 현수는 민정에게 죽어있는 자신을 바라보는 악몽을 계속해서 꾼다고 말한다. 그는 누군가 제발 치워주기라도 했으면 좋겠다고 한다. 이 장면은 실제로 김혜수의 경험을 녹여낸 부분이다.

"그건 제가 쓴 대사에요. 제가 굉장히 힘들었던 순간에 실제로 꿨던 꿈이 그랬어요. 꿈에서 깨면 내가 심리적으로 이런 상태구나 알게 되죠. 처음부터 그 장면에 그 대사를 쓸 생각은 아니었어요. 현수를 연기하다 보니 현실적으로 지치고 불안정한 상황에 놓여있는 그의 무의식을 표현하기에 그 꿈이 묘하게 잘 맞다고 생각했죠. 좋은 경험은 아니지만요. 그래서 원래 있던 신에서 그 부분을 추가했죠."
배우 김혜수 / 사진제공=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강영호 작가
배우 김혜수 / 사진제공=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강영호 작가
'내가 죽던 날'은 소위 일컫는 '여성영화'로도 주목 받고 있다. 여성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맡았고, 주인공 세 명이 모두 여성이다. 여성영화가 늘어나는 추세이긴 하지만 투자 측면에서 쉽지만은 않은 것도 현실이다.

"우리 영화만 그런 게 아니라 이런 시나리오들 자체가 투자 받는 게 어려워요. 투자자 입장에선 수익구조가 안정적인 데 투자하는 게 당연히 맞죠. 난항이 예상됐지만 투자 받을 때 '이것만 바꿔주면 하겠다'가 많았는데 '그럼 우린 안 하겠다', '우린 그래서 이 영화를 하는 거다'고 했어요. 끝까지 기다렸죠. 작지만 울림이 있는 영화에 기대를 걸어주신 분들이 있었기 때문에 세상 밖으로 나올 수 있었어요. 이러한 영화들이 버텨주기에 영화계의 다양성이 유지될 수 있는 것 같아요."
배우 김혜수 / 사진제공=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강영호 작가
배우 김혜수 / 사진제공=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강영호 작가
1986년 데뷔한 김혜수는 귀엽고 사랑스러운 하이틴스타로 시작해 이제는 원숙하고 깊이 있는 연기력을 가진, 의심할 여지없는 국내 대표 배우로 꼽힌다. 연기 역량부터 남다른 아우라와 아름다운 외모에 인품까지 많은 후배들이 롤모델로 삼는 선배일 만큼 귀감이 되는 배우다. 그런 김혜수도 종종 은퇴를 생각할 때가 있다고 한다. 아름다운 그를 오래도록 스크린에서 보고싶은 건 영화를 사랑하는 이라면 누구나 바라는 일일 것이다.

"힘든 순간도 있었고 그만 두고 싶다고 생각한 적 있죠. 저도 똑같아요. 하하. 20~30대 때는 (다른 일을) 생각해본 적 있죠. 실제로 해본 적도 있고요. 이제는 김혜수라는 이름을 지우고 나면 누가 받아주긴 할까요? 하하."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