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연상케 하는 K-좀비물
유아인X박신혜, 첫 연기 호흡
유아인 "영화의 사회적 역할과 운명 생각하게 돼"
박신혜 "영화 속 인물들처럼 희망 잃지 않길"

코로나19로 바이러스와 감염의 위험성을 실감하는 최근, 생존에 대한 뭉클함과 함께 장르적 재미를 선사하는 K-좀비물이 탄생했다. 유아인, 박신혜 주연의 영화 '#살아있다'이다.
유아인X박신혜 '#살아있다', 코로나19 시대 속 희망 전하는 K-좀비물 [종합]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모든 연락 방법이 끊긴 채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생존 스릴러. 15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살아있다' 언론시사회에는 배우 유아인, 박신혜가 참석했다. 다만 미국 체류 중인 조일형 감독은 코로나19로 인해 한국 입국이 어려워진 바람에 부득이하게 실시간 화상 채팅으로 함께했다.
유아인X박신혜 '#살아있다', 코로나19 시대 속 희망 전하는 K-좀비물 [종합]
이번 영화는 할리우드 시나리오 작가 맷 네일러가 쓴 '얼론(Alone)'을 원작으로 한다. 조일형 감독은 "한국적 설정에 맞춰 각색하고, SNS를 통해 구조 신호를 보내는 준우의 모습을 강조하기 위해 (제목에) 해시태그(#)를 붙였다. '얼론'의 혼자라는 느낌보다는 '살아있다'는 전체 메시지를 주는 게 중요했다"고 제목을 정한 이유를 밝혔다.

조일형 감독은 미국에서 체감하는 'K-좀비물'의 인기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부산행'이나 '킹덤'의 경우 미국에서도 팬층이 두텁다"며 "K-좀비라는 단어를 언론이나 자료를 통해 나도 이번에 처음 들었는데, 인지도가 높아지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라면 이 상황에서 어떻게 할까'라는 감정을 현실적으로 공유할 수 있다는 점이 '#살아있다'가 어필할 수 있는 지점"이라고 차별점을 설명했다.
유아인X박신혜 '#살아있다', 코로나19 시대 속 희망 전하는 K-좀비물 [종합]
유아인은 하루 아침에 세상과 단절된 채 혼자 남겨진 생존자 준우를 맡았다. 극 중 준우는 어설프고 엉상한 모습을 보여준다. 유아인은 "평소 나의 강렬한 이미지 외에 평범하고 친근한 청년의 이미지를 그려내기 위해 노력했다. 코믹 연기의 느낌을 가져가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자연스럽고 일상적인 흐름 속에서 군데군데 포인트가 돼야 하는 지점에서는 강렬한 감정선을 드러내는 것으로 인물의 풍성함을 만들어내려고 했다"고 밝혔다.

박신혜는 뛰어난 생존 능력으로 위기에 대처하는 또 다른 생존자 유빈 역을 맡았다. 박신혜는 활강, 몸싸움 등 액션 연기도 선보인다. 박신혜는 "4층 높이에서 떨어지는 장면을 찍기 전에 2층 높이의 아파트 세트를 지어서 촬영했다. 떨어지는 모습의 얼굴을 찍으면서 와이어의 감을 익혔다"고 밝혔다. 또한 "유빈이 준우에게 가는 동안 여러 명의 감염자를 무찌르고 가는데, 촬영 시간보다 일찍 도착해서 합을 맞추고 어느 때보다 긴장하고 촬영했다"면서 "합을 까먹어 부딪쳐서 크게 넘어진 적도 있어서 긴장감 속에 촬영했다. 준우와 유빈의 만남 중 가장 휘몰아치는 장면이기도 해서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유아인X박신혜 '#살아있다', 코로나19 시대 속 희망 전하는 K-좀비물 [종합]
두 사람은 첫 연기 호흡이 좋았다고 밝혔다. 박신혜는 "마주 보고 있는 아파트에서 각자 촬영해서 실제로 얼굴 보는 촬영은 적었다. 무전기를 통해 대화하는 신들도 각자 촬영해서 주고받는 호흡이 어색하지 않을까 걱정하면서 서로의 촬영분을 모니터링해 촬영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아이디어를 냈을 때 유아인 씨가 긍정적으로 받아주고 더 발전될 수 있게 아이디어를 가미해줬다"며 "각자의 스타일이 다르게 때문에 과해보이지 않을까 염려했던 부분이 현장에서 많은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 충족시킨 것 같다"고 말했다. 유아인 역시 "서로 적극적으로 소통했다. 서로 떨어져있는 상황이 많았지만 함께하는 장면에서는 어느 때보다 토론하고 의견을 나눴다"고 부연했다.

영화 속 감염의 창궐한 도시는 코로나19 사태를 겪고 있는 현 시대를 연상하게 한다. 유아인은 "생존, 고립, 그리고 다른 사람과의 만남, 탈출, 자유에 대한 것들이 섞인 영화라 이 시국을 연상시킬 수밖에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가 사회적으로 가지게 되는 운명이 있는 것 같다. 그런 성질이 흥미롭기도 하지만 안타깝기도 하다"고 이 시기에 개봉하는 소감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모두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지금, 그나마 극장에서 답답함을 해소하고 시원함을, 영화가 주는 것들을 강렬하게 가져가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신혜는 "시기가 이렇게 맞물리게 됐다"며 "많이 지쳐있고 힘들어하고 있을 분들이 준우와 유빈이 가졌던 작은 희망을 같이 느껴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살아있다'는 오는 24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