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냥의 시간' 법적 분쟁 끝내고 넷플릭스 공개 확정
리틀빅픽처스 "콘텐츠판다, 최소 비용으로 합의"
콘텐츠판다 "해외 영화사들과도 원만 합의"
영화 '사냥의 시간' 포스터 / 사진제공=넷플릭스
영화 '사냥의 시간' 포스터 / 사진제공=넷플릭스


영화 '사냥의 시간'이 마침내 표류를 끝났다. 넷플릭스 공개를 두고 투자·배급사인 리틀빅픽처스와 해외 세일즈사 콘텐츠판다가 극심한 갈등을 겪은 가운데, 양측이 극적으로 합의점을 찾았다. 이에 '사냥의 시간'이 넷플릭스에서 언제 공개될지도 관심이 쏠린다.

리틀빅픽처스는 지난 16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배급과정의 혼선과 혼란에 대해 배급사로서 전하기 힘든 죄송함과 책임감을 느낀다"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 배급사의 역할이 무엇인가를 수도 없이 많이 고민했다. '사냥의 시간'을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보다 널리, 보다 안전하게 배급할 수 있는 길은 무엇일까. 넷플릭스로의 190개국 전 세계 동시개봉은 그런 의미에서 한국영화와 제작진, 감독, 배우 분들을 세계로 알릴 수 있는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지만 무리한 진행으로 '사냥의 시간'의 해외 세일즈사로 1년여 간 해외 판매에 크게 기여한 콘텐츠판다의 공로를 무시한 채 일방적인 해지통보를 했고, 그 결과 해외 상영 금지라는 법원판결을 받았다"며 "이에 법원의 판결을 존중하며, 콘텐츠판다에 사과를 구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리틀빅픽처스는 "'사냥의 시간'이 다시 넷플릭스에 공개될 수 있도록 한국영화산업을 위해 개별 바이어들과 신속하고 합리적인 협상은 물론, 최소한의 비용으로 원만한 합의에 이르도록 배려한 콘텐츠판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또한 "다시 한 번 혼란과 혼선에 깊은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며 "'사냥의 시간' 만큼은 소중한 한국 영화로서 봐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영화 '사냥의 시간'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영화 '사냥의 시간'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콘텐츠판다 역시 같은 날 공식 입장문을 통해 "최소한의 상식적인 절차가 무시된 채 계약 해지 통보를 받았을 때, 콘텐츠판다의 적법한 권리를 믿고 계약을 체결한 해외 바이어들과의 신뢰가 한 순간에 무너지는 것과, 그동안의 노력이 허위사실에 기반한 억측으로 인하여 폄하되는 것을 막기 위해 법원으로부터 콘텐츠판다의 정당한 권리와 의무 수행을 확인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이후 최선을 다해 해외 바이어들과의 재협상을 마친 후, 상영금지가처분을 취하하고 넷플릭스를 통해 '사냥의 시간'을 공개하는 것이 문제가 되지 않도록 리틀빅픽처스와 합의에 이르게 됐다"고 설명했다.

콘텐츠판다는 "영화계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불공정한 사례를 방지하고, 국제영화계에서 한국영화에 대한 신뢰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면서 "'사냥의 시간'의 구매 계약을 체결한 해외 30여 개국 영화사들과 합리적인 비용으로 원만한 합의를 이끌어 냈으며, 이 모든 과정에서 콘텐츠판다에 대한 합당한 보상보다는, 국제 분쟁을 예방하고 해외시장에 한국영화계가 합법적이고 상식적인 절차를 존중한다는 점을 알리는 데 우선순위를 뒀다"고 전했다.
영화 '사냥의 시간'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영화 '사냥의 시간'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당초 2월 26일 극장에 걸릴 예정이었던 '사냥의 시간'은 코로나19 사태 속에 개봉이 미뤄지다 결국 극장 개봉을 포기하고 넷플릭스행을 택했다. 그러나 이미 해외 30여 개국에 '사냥의 시간' 판매 계약을 체결한 콘텐츠판다는 '넷플릭스를 통한 해외 공개'를 문제 삼아 '사냥의 시간' 해외 판매금지가처분 및 상영금지가처분 신청을 냈다. 법원은 콘텐츠판다의 손을 들어줬다. 넷플릭스에서는 당초 4월 10일 공개 예정이었으나 이 같은 분쟁으로 인해 넷플릭스도 공개를 보류한 바 있다.

굽이굽이 곡절을 넘어온 '사냥의 시간'이 드디어 넷플릭스를 통해 관객들을 만날 수 있게 됐다. 넷플릭스는 현재 공개 일정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제훈, 박정민, 최우식, 안재홍, 박해수 주연에, '파수꾼' 윤성현 감독의 신작인 데다 한국 영화 최초로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베를리날레 스페셜 갈라 섹션에 초청된 기대작인 만큼 '사냥의 시간'이 관객들에게 얼마나 사랑받게 될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