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사망했을까
서수연의 양면성
지난 활약 되짚기
'검은 태양' / 사진 = MBC 영상 캡처
'검은 태양' / 사진 = MBC 영상 캡처


충격 전개로 반환점을 돈 '검은 태양'에서 박하선(서수연 역)이 반전의 중심이 되며 스토리에 힘을 싣고 있다.

지난 1일과 2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극본 박석호 연출 김성용) 5, 6회에서는 갑작스러운 총격으로 혼수상태에 빠진 서수연(박하선 분), 그리고 그녀를 저격한 진범과 그 배후를 찾는 한지혁(남궁민 분)의 고군분투가 담겼다. 내부 배신자로 유력하게 지목됐던 서수연이 위기에 빠지면서 전개는 새 국면을 맞은 상황이다.

특히, 6회 엔딩에서 사망한 것으로 알려진 서수연이 진짜 죽음을 맞이한 것인지 아니면 강필호(김종태 분)의 거짓말인지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서수연은 베일에 감춰진 사연의 소유자이자, 한지혁과 사사건건 대립하는 국정원 팀장으로서 ‘걸크러쉬’와 처연함을 넘나드는 인물이다.

국정원 내부에서도 인정할 만큼 뛰어난 업무 수행능력을 소유한 인물이지만, 참혹하게 희생되는 동료들로 인한 심리적인 문제를 겪는 모습에서는 서수연이 지닌 인간미를 엿볼 수 있다. 정신과 약에 의지해 버티면서도, 약한 속내를 감추려고 일부러 더 냉정하고 강인한 척하는 서수연의 양면성은 긴장감을 극에 달하게 했다.

특히, 국정원 내부 인물들의 세력 다툼 속에서 고립되지 않기 위해 날카로운 발톱을 드러내는 모습은 한층 달라진 서수연의 야심을 느끼게 하기도.

지난 5회에서 간첩 사건을 조사하던 유제이(김지은 분)가 석연치 않은 사실을 알게 되어 정식 재수사를 요청하자 "잘 들어. 지금부터 이 사실을 알고 있는 건, 나 혼자여야만 해"라고 묵살하는 그녀의 덤덤하고 싸늘한 표정은 극의 긴장감을 최고조에 이르게 했다.

또한, 서수연이 한지혁 앞에서 과거를 회상하며 회의감과 공허함을 표출하는 장면은 연민을 불러일으켰다. 이전까지 한지혁에게 강한 적의를 드러내던 것과는 달리, 그의 냉정함과 단단한 면모가 부러웠다며 자신의 속내를 털어놓은 것. 한지혁을 증오하는 동시에 동경하고, 따뜻한 동료애를 느끼는 서수연의 면면이 세밀하게 그려졌다. 이는 오랜 시간을 함께 지내온 두 사람의 서사에 깊이를 더하며 시청자들의 몰입을 도왔다.

6회 엔딩에서는 서수연이 깨어났다는 소식을 듣고 병원으로 달려간 한지혁을 잠복 중이던 국정원 요원들이 포위했고, 해외정보국 국장 강필호가 "수연이는 죽었다. 몇 시간 전에"라고 충격적인 사실을 전했다. 과연 서수연이 정말로 사망한 것인지, 앞으로 진실을 파헤치는 과정에서 그녀의 존재가 어떤 키 포인트로 작용할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최고조로 끌어올리고 있다.

한편 '검은 태양'은 매주 금, 토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