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태현, '경찰수업' 마무리
"함께한 모두에게 감사”
끊임없는 열일행보로 국민 배우 입증
사진제공=블러썸 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블러썸 엔터테인먼트


KBS2 드라마 ‘경찰수업’에서 형사이자 경찰대 교수인 ‘유동만’역을 맡았던 배우 차태현이 종영소감을 전했다.

차태현은 “안녕하세요. ‘경찰수업’에서 유동만 역을 맡았던 차태현 입니다. 어느새 ‘경찰수업’이 종영을 맞았네요. 처음 ‘경찰수업’의 대본을 읽었을 때 단숨에 빠져들었던 기억이 나고, ‘동만’이 가진 우직함과 여러 우여곡절 속에서도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고자 하는 노력들에 매력을 느꼈던 것 같습니다“라며 지난 시간을 회고했다.

이어 “작품을 위해 애쓰신 감독님과 스태프 분들, 그리고 함께한 선후배 배우 분들께 감사의 말을 전합니다. 덕분에 가슴 뭉클한 순간도, 또 즐겁고 유쾌한 순간도 많았습니다.
아무런 사고 없이 잘 마무리 될 수 있어서 감사한 마음입니다.”라며 훈훈한 동료애를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매주 함께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모두 건강유의 하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라며 시청자들을 향한 마음을 표현하기도.

차태현은 ‘경찰수업’을 통해 캐릭터가 가진 매력과 특징을 차지게 표현해내며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뛰고 구르는 온몸 열연은 물론, 거침없는 입담으로 유쾌한 카리스마를 드러내며 베테랑 형사의 면모를 그린 것. 여기에 소중한 이들을 지키고자 하는 진심과 의리를 진정성 있는 눈빛으로 담아내며 공감대를 이끌어내 국민 배우임을 실감케 했다.

한편, 차태현은 오는 11월 첫 방송되는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인 ‘다수의 수다’에 출연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