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차승원./사진제공=쿠팡플레이, 초록뱀미디어, 더 스튜디오엠, 골드메달리스트
'어느날' 차승원./사진제공=쿠팡플레이, 초록뱀미디어, 더 스튜디오엠, 골드메달리스트


배우 차승원이 머리부터 발끝까지 ‘비주얼 파괴’ 잡범 전문 삼류 변호사로 변신했다.

오는 11월 공개되는 첫 번째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은 평범한 대학생에서 하룻밤 사이 살인 용의자가 된 김현수(김수현 분)와 진실을 묻지 않는 밑바닥 삼류 변호사 신중한(차승원 분)의 치열한 생존을 담은 8부작 하드코어 범죄 드라마다. 무엇보다 ‘어느 날’은 독보적인 연기력의 김수현과 차승원, ‘펀치’, ‘귓속말’ ‘열혈사제’ 등으로 감각적인 영상미를 선보인 이명우 감독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간 패셔니스타로 늘 세련미를 자랑해 왔던 차승원은 ‘어느 날’에서 의뢰인의 진실보다 자신의 생존이 중요한 밑바닥 변호사 신중한 역을 맡아 파격적인 변신에 나선다. 배우 생활 최초로 민낯 투혼을 벌이며 극의 몰입도를 완벽히 높인 것. 여기에 장발로 머리를 기른 것은 물론 턱수염 장착에 이어 후줄근한 차림을 더해 그 어떤 작품에서도 볼 수 없었던 캐릭터를 완성해 냈다.

이와 관련해 차승원이 연기하는 신중한의 거침없는 일상을 엿볼 수 있는 스틸이 6일 공개됐다. 극중 지독한 아토피를 겪고 있는 신중한이 사무실이자 주거지인 ‘신중한 법률사무소’에서 업무를 보고, 일상을 지내고 있는 장면. 신중한은 수북이 쌓인 서류더미들을 뒤로한 채 열정적으로 일을 진행하는가 하면, 아토피 관리를 위해 양말을 벗고 책상 위에 발을 척척 내밀고 있는 태도로 관심을 모은다.

차승원은 ‘어느 날’을 선택한 이유로 “형사 사법제도를 대중적인 시각에서 다루는 점이 흥미로워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또한 자신이 표현할 신중한에 대해서는 “처음엔 자신의 이익을 위해 살인 사건에 휘말린 한 학생을 변호하게 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변모하는 캐릭터”라고 정의했다. 더불어 “‘어느 날’을 보시면서 범인이 현수가 맞을지, 아니라면 다른 누구일지, 중한과 함께 추리해 나가는 것도 재밌는 관전포인트가 될 것”이라는 말로 응원을 부탁했다.

제작진은 “차승원은 ‘어느 날’ 속 신중한의 모든 것을 흡수한 관록의 연기로 극의 몰입감을 높인다”며 “대체 불가 배우인 차승원의 새로운 진면목을 보게 될 ‘어느 날’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어느 날’은 오는 11월 쿠팡플레이를 통해 독점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