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하이클래스' 방송 화면.
사진=tvN '하이클래스' 방송 화면.


실종사한 줄 알았던 조여정의 남편 김남희가 살아있었다. 조여정의 타운하우스 벽 뒤에서 김남희의 은신처로 보이는 밀실이 발견된 것.

지난 5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하이클래스’ 10회 ‘누군가 여기 있다’에서는 송여울(조여정 분)의 남편 안지용(김남희 분)의 생존 사실이 드러나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이날 송여울은 아들 안이찬(장선율 분)의 비명 소리를 듣고 달려간 찰나, 누군가 던진 돌덩이에 유리창이 산산 조각나 공포감에 휩싸였다. 때마침 송여울의 집 근처를 지나던 오순상(하준 분)은 다급히 걸음을 옮기는 타운하우스 헬퍼 심애순(서정연 분)과 맞닥뜨리게 됐고, CCTV를 확인한 끝에 송여울의 타운하우스 앞에 있는 심애순의 모습이 확인되며 사건은 일단락된 듯했다.

이 가운데 송여울의 아들 안이찬은 검은 침입자와 맞닥뜨린 뒤 극심한 쇼크로 인해 실어증에 걸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송여울은 안이찬이 검은 침입자와 마주쳤다는 사실은 알지 못하는 상태이기에, 모든 게 자기 탓이라 생각하며 홀로 흐느껴 우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까지 마음 아프게 했다.

이윽고 송여울은 검은 침입자의 존재를 확인하고 충격을 금치 못했다. 심애순이 “창문 내가 깬 거 아니에요. 어떤 사람이 있었어요. 그 집을 지켜보고 있는”이라며 빨리 타운하우스에서 나가라고 전한데 이어, 자신이 뒤집어 놓은 액자가 또 다시 세워져 있는 모습을 발견하고 불안감이 엄습한 것. 이에 남모르게 설치해둔 CCTV를 확인하던 송여울은 집안을 거니는 검은 침입자를 보고 충격에 빠졌다. 하지만 타운하우스에서 사라진 것은 오직 죽은 남편 안지용의 세컨폰뿐이었고, 외부에서 침입한 흔적은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었다.

그러나 이내 역대급 엔딩이 펼쳐져 모두를 경악케 했다. 송여울은 오순상을 통해 남편 안지용의 세컨폰이 타운하우스 내에 있음을 확인하고 세컨폰 벨소리를 쫓았지만, 다다른 곳은 다름아닌 벽이었다. 이에 더해 오순상이 세컨폰에 깔아 둔 스파이앱을 통해 남성의 낮은 숨소리가 들려오며 긴장감을 자아냈다. 그리고 이때 폭풍우가 몰아치던 밤 송여울의 아들 안이찬이 마주한 검은 침입자의 정체가 죽은 줄로만 알았던 남편 안지용이었음이 밝혀지며, 그의 생존 사실이 드러나 시청자들을 소름 돋게 했다.

무엇보다 송여울과 오순상은 벽 뒤에 감춰져 있던 밀실과 비밀 통로를 발견하고 입을 다물 수 없었다. 더욱이 누군가에게 타운하우스 곳곳을 CCTV로 감시당하고 있었음을 알게 된 송여울은 충격에 빠져 말을 잇지 못했다. 하지만 송여울은 아직 남편 안지용이 생존해 있다는 사실을 추호도 예상치 못하고 있는 상황. 이에 송여울이 남편 안지용의 생존 사실을 알게 될지, 안지용이 자신의 죽음으로 감추려던 비밀은 무엇일지 다음 전개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하이클래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