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희, 박단단 역 출연
안우연, 보물섬 사기 당해
'친엄마' 따로 있었다
'신사와 아가씨' / 사진 = KBS 영상 캡처
'신사와 아가씨' / 사진 = KBS 영상 캡처


'신사와 아가씨' 이세희가 이종원에게 "이혼해라"라고 말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토일드라마 '신사와 아가씨'(극본 김사경 연출 신창석) 1회에는 박단단(이세희 분)의 시련이 그려졌다.

박단단은 아빠 박수철(이종원 분)이 퀵 배달을 하다가 버스 앞에서 사고가 난 것을 발견했고, 상심 가득한 모습으로 집에 돌아왔다. 이어 집이 전세가 아닌 월세로 바뀌었다는 것을 알게 됐고 엄마 차연실(오현경 분)에게 "이게 다 무슨 소리야? 우리 집 전세 아니었어?"라고 물었다.

박단단의 의붓 오빠 박대범(안우연 분)은 "아버지 정말 죄송하다. 엄마 아무 잘못 없다. 내가 그 보물섬에 투자하자고 엄마한테 말해서 그렇다. 내 잘못이다"라고 말했다. 차연실은 "다 내가 한 거야. 보물섬 인양만 하면 다 된다고 해서, 그러다가"라며 아들을 감쌌다.

이에 박단단은 "아무리 무식해도 그렇지. 어떻게 이렇게 말도 안되는 사기에 넘어가?"라며 "아빠 퀵 배달 일하다가 사고나서 죽을 뻔 했다. 엄마랑 이혼해, 이혼하라고!"라며 소리쳤다.

아빠 박수철은 "이혼이라니, 자식이 돼서 그게 할 소리야?"라고 말했고, 박단단은 "왜 못해? 아빠 이렇게 사는 거 나 진짜 보기 싫어. 이혼해"라며 "엄마랑 아빠랑 바람나서, 나 낳아준 친엄마 버린 거 모를 줄 알아? 엄마가 얼마나 미웠으면 사진 한 장이 없어? 내가 아빠를 용서할 수 없는 게 뭔지 알아? 어떻게, 엄마를 뿌린 장소가 생각이 안 나? 엄마가 그렇게 미웠어?"라고 말해 수철의 가슴에 못을 박았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