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연주와 강미나 사이
이상윤, 정체 알았다?
시어머니에 쓴소리
'원더우먼' / 사진 = SBS 영상 캡처
'원더우먼' / 사진 = SBS 영상 캡처


'원더우먼' 이하늬가 나영희에게 통쾌한 사이다 발언을 했다.

18일 밤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원더우먼'(극본 김윤 연출 최영훈) 2회에는 조연주(이하늬 분)가 강미나(이하늬 분)의 시어머니 서명원(나영희 분)에게 통쾌한 일갈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조연주는 과거의 기억이 아무것도 나지 않은 채로 친정인 유민그룹 일가의 장례식장에 갔다. 한승욱(이상윤 분)은 땅콩 알러지가 있었던 강미나를 떠올리며, 그가 땅콩을 먹고 있자 "정신차려, 아무리 그래도 이걸 먹으면 어떡해?"라고 만류했다.

또 조연주는 아무도 자신에게 교통사고로 몸이 괜찮냐는 말을 하지 않는 것을 떠올리며 어이없어 했고, 한승욱이 "괜찮습니까?"라고 묻자 "처음이다. 나 괜찮냐고 처음 물어본 사람"이라고 말했다.

시어머니 서명원은 연주에게 "너 우리한테 잘해. 내가 말을 가려서 하면 쟤한테 할 말 하나도 없다. 네가 가려서 듣든지"라고 차갑게 말했다. 이에 연주는 "괜찮다. 나이 먹으면 뇌도 노화되니까"라고 말해 가족들을 당황케 했다.

한편, 연주는 집의 가사 노동의 대부분을 해야한다는 말에 크게 놀랐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