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이, 반가운 선배
"하나도 안 변했다"
삼각 관계 운명은?
'갯마을 차차차' / 사진 = tvN 영상 캡처
'갯마을 차차차' / 사진 = tvN 영상 캡처


'갯마을 차차차' 김선호와 이상이가 신경전을 벌였다.

18일 오후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극본 신하은 연출 유제원) 7회에는 윤혜진(신민아 분)을 두고 홍두식(김선호 분)과 지성현(이상이 분)이 미묘한 신경전을 벌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성현은 오랜만에 만난 혜진을 반가워 했고, 세 사람은 김선호의 집에 함께 가게 됐다. 두식은 성현과 혜진이 다정한 분위기를 보이는 것을 지켜봤고, 묘한 표정을 지었다.

성현은 혜진이 술을 마시는 모습에 "혜진이 너 여전히 첫 잔은 꺾어마신다. 하나도 안 변했다"라며 "여기 내려온 것도 그렇고. 진짜 너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있는 곳으로 왔구나 싶었지"라고 말했다.

혜진과 성현은 추억을 떠올리며 과거 이야기를 신나게 했고, 두식은 "그거 무슨 맛으로 먹는 지 모르겠더라"라고 초를 쳤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