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막히는 기싸움
협박범의 정체는?
김지수, 동공 지진
'하이클래스' / 사진 = tvN 제공
'하이클래스' / 사진 = tvN 제공


'하이클래스' 조여정과 김지수의 날 선 눈빛 대치가 포착됐다.

tvN 월화드라마 '하이클래스'(극본 스토리홀릭 연출 최병길)는 파라다이스 같은 섬에 위치한 초호화 국제학교에서 죽은 남편의 여자와 얽히며 벌어지는 치정 미스터리. 방송 첫 주부터 심장이 쫄깃해지는 미스터리한 전개와 극의 몰입을 극대화시키는 배우들의 열연으로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지난 방송에서 송여울(조여정 분)은 아들 안이찬(장선율 분)과 국제학교에 입학하자마자 악의적인 소문으로 인해 남지선(김지수 분)을 필두로 한 학부모들에게 배척을 당했다. 동시에 의문의 인물이 끊임없는 협박으로 송여울의 숨통을 옥죄기 시작해, 협박범의 존재와 향후 전개에 궁금증이 쏠린 상황이다.

이 가운데 '하이클래스' 측이 송여울과 남지선이 팽팽한 기싸움을 벌이고 있는 스틸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공개된 스틸 속 송여울은 의문 가득한 눈빛으로 남지선과 마주하고 있다. 지금껏 학부모들의 배척에도 감정을 억누른 채 담담히 응대했던 그녀의 표정에 남지선을 향한 분노와 황당함이 서려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런가 하면 남지선 또한 우아한 미소는 온데 간데없이 매서운 표정으로 바라보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송여울의 말에 충격을 받은 듯 동공 지진이 일어난 그녀의 눈빛이 무슨 상황인지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더욱이 송여울, 남지선은 주변 학부모들의 시선 속에도 팽팽하게 맞서고 있어 보는 이들까지 숨을 죽이게 만든다. 이에 과연 두 사람이 날 선 눈빛으로 대치하게 된 이유가 무엇일지 관심이 고조된다.

한편, '하이클래스'는 오는 13일 밤 10시 30분에 3회가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