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 박규영에 진심 고백
박규영 "너 하나면 돼"
괴한에 총맞고 사망
'악마판사' 13회/ 사진=tvN 캡처
'악마판사' 13회/ 사진=tvN 캡처


tvN 주말드라마 '악마판사'의 박규영이 진영의 진심을 알게 됐지만 죽음을 맞았다.

지난 14일 방송된 '악마판사' 13회에서는 윤수현(박규영 분)이 괴한의 총을 맞고 사망했다.

이날 정선아(김민정 분)는 강요한(지성 분)을 고립시키기 위해 조력자 K(이기택 분)를 살해했고, 김가온(진영 분)도 위험에 빠트렸다. 강요한은 윤수현(박규영 분)에게 전화를 걸어 김가온을 부탁했고, K의 죽음에 절규하다 엘리야(전채은 분)가 전화를 받지 않자 걱정하며 의식을 잃었다.

강요한을 돕던 사람들도 모두 사회적 책임 재단에 납치됐다. 다행히 고인국 변호사(박형수 분)가 도망쳐 강요한을 찾아 응급 처치했고, 강요한은 조카 엘리야를 찾아갔다. 정선아는 재희(이소영 분)와 함께 엘리야를 찾아와 위협하다 돌아갔고, 강요한은 엘리야를 안으며 안도했다.

앞서 차경희(장영남 분)의 사망 현장에서 김가온을 발견하고는 "다시는 눈에 띄지 말라"고 경고했던 윤수현은 김가온이 위험에 빠졌다는 소식에 바로 달려갔다. 윤수현은 김가온을 구해 응급 처치했다. 집으로 돌아와 치료를 받은 김가온은 윤수현에게 "미안해. 너한테 그런 꼴을 보게 해서"라고 사과했다. 이어 "네 곁에 있을 자격도 없는 놈인데. 어릴 때부터 평생 이런 꼴만 보이고. 그래도 뻔뻔스럽게 네가 없으면 못 살 것 같다. 정말 죽을 거 같다"고 고백했다.

이에 윤수현은 "진짜 모르겠냐. 자격이고 뭐고 다 필요 없고, 옳고 그르고 세상이 어떻게 되고 다 모르겠다"며 "난 그냥 너 하나면 된다"고 말했다. 김가온은 윤수현에게 입을 맞췄다.
'악마판사' 13회/ 사진=tvN 캡처
'악마판사' 13회/ 사진=tvN 캡처
이후 윤수현의 퇴근을 기다린 김가온은 "낮에 있던 일 말이다. 사과는 안 하겠다. 근데 순서가 틀렸던 것 같다"며 "나 진짜 지독하게 겁쟁인 거 아냐. 오늘 하루 종일 무서워서 죽는 줄 알았다. 갑자기 서로 어색해지면 어쩌나, 서먹서먹해지면 어쩌나 평생을 그래 왔다"고 말했다.

이어 "남녀 사이가 아니라 세상에서 제일 친한 친구로만 남아 있으면 평생 외롭지 않을 줄 알았다. 이기적이고 못났다. 근데 더 이상은 못 참겠다. 다 필요 없고 그냥 남들처럼 시시한 일로 싸우고 오해하고 마음 상하고 그러면서 평생 좋아하고 싶다. 정말 많이 좋아한다"고 고백했다. 이에 두 사람은 진한 포옹을 나눴다.

이후 강요한은 허중세(백현진 분)를 찾아가 "바이러스가 있기는 하냐. 당신들이 무슨 짓을 벌이는지 시범재판에 올려 밝히겠다. 성난 군중들이 여기를 불바다로 만들고 당신을 개처럼 질질 끌고 나올 때까지"라고 일갈했다. 허중세는 강요한을 날려 버리기로 결정했고, 정선아는 시범 재판부를 날리고 비상 재판부에 오진주를 재판장으로 세울 계획을 세웠다.

오진주는 강요한의 인기를 이어받기 위한 그림을 요구했고, 그 방송을 빈민거주지 긴급구호 현장의 실체를 폭로하는 방송으로 만들었다. 강요한은 "정부는 진실을 숨기고 폭력을 자행하고 있다"고 말했지마 죽창(이해운 분)이 강요한을 옹호하는 노인을 폭행하며 강요한에게 "내려오라"고 도발했다.

허중세는 전기를 차단해 방송을 끊어버렸지만 인터넷 방송이 계속됐다. 강요한은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고 말하자 진압 당하던 사람들이 맞서 싸우기 시작해 죽창 일행이 도망쳤다. 방송에서 돌을 맞은 김가온을 보고 찾아간 윤수현은 김가온의 눈앞에서 정체불명 괴한의 총을 맞고 쓰러졌다.

윤수현은 김가온에게 "다치지 말라니까. 왜 다치고 그러니. 울지 말라니까. 다치지 마. 가온아 사랑해. 사랑한다"며 눈을 감았다. 김가온은 오열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