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상 사고에 병원行
"머리 세게 박았다"
유연석, 사고에 자책
'슬기로운 의사생활2' / 사진 = tvN 영상 캡처
'슬기로운 의사생활2' / 사진 = tvN 영상 캡처


'슬기로운 의사생활2' 김해숙이 치매 증상을 보였지만 '수두증' 증상이었다.

12일 오후 방송된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2'(극본 이우정 연출 신원호)에는 안정원(유연석 분)의 어머니 정로사(김해숙 분)가 낙상 사고로 병원에 온 모습이 그려졌다.

로사는 일상 생활에서 깜빡하는 증상들을 보였고, 주종수(김갑수 분)에게 치매 증상 같다고 말했다. 이어 병원에 바로 가보자는 종수에게 "정원이한테도 말할 거야. 생각할 시간을 좀 줘"라고 말했다.

종수는 "일주일만 생각해보고 일주일 후에는 나랑 같이 병원에 가자"라고 전했다.

그날 밤 로사는 침대에서 내려오며 떨어지는 사고를 당했다. 로사는 종수에게 "골이 너무 아파. 새벽에 침대에서 내려오다 넘어졌어. 머리를 세게 박았어"라고 말했다.

정원은 병원에 실려 온 어머니 로사를 보고 슬픈 표정을 지었다. 채송화(전미도 분)는 "넘어진 것도, 다리에 힘이 없어서 그런 것 같아"라며 자책하는 정원을 위로했다. 로사는 치매가 아닌 '수두증'으로, 뇌척수액이 고이는 질병이었다. 로사는 "다행이다"라며 오히려 치매가 아니라 수두증이라는 점에 감사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