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사곡2' 방송 화면./사진제공=TV조선
'결사곡2' 방송 화면./사진제공=TV조선


배우 성훈이 자신의 아이를 임신한 이민영과 눈물의 이별을 했다.

지난 26일, 27일 방송된 TV조선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2’(이하 ‘결사곡2’)에서 성훈은 예견된 이별에 힘들어하는 판사현의 감정선을 그려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앞서 판사현(성훈 분)은 송원(이민영 분)에 대한 마음을 멈춰야 하는 현실에 힘겨워하는 모습을 보였고, 송원의 청천벽력같은 이별선언에 고개를 떨군 채 말을 잇지 못했다.

이후 판사현은 가라앉은 분위기를 띄우려 애써 밝게 행동하는 섬세한 배려를 보였다. 송원에 대한 저릿한 마음을 숨긴 채 진심 어린 고백을 이어가는 판사현에 동화된 성훈은 꿀 떨어지는 눈빛으로 애틋한 진심을 전했다.

묘한 긴장감이 흐르는 만남이 이어지는 가운데, 성훈은 예견된 이별을 앞둔 판사현의 아픔을 표현해 시청자들의 뒷목을 잡게했다. 처음 식사를 했던 레스토랑에서 나온 판사현은 송원과 헤어지기 직전까지 그녀에게서 시선을 떼지 못하는가 하면 애써 미소를 짓는 모습으로 판사현의 감정을 고스란히 전달했다.

또한 송원에게 무심한 태도를 보이는 아버지 판문호(김응수 분)에게 그녀를 챙겨 달라고 부탁, 견딜 수 없는 그리움을 미세하게 떨리는 목소리와 물기 어린 눈빛으로 표현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이렇듯 성훈은 아내를 두고 불륜녀와의 이별의 아픔을 호소하는 연기로 ‘내로남불’의 정석을 보여주고 있다. ‘결사곡2’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