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화 '대박부동산' 종영 인터뷰
"장나라=베테랑, 배울 점 많아"
"강홍석·강말금과 꾸준히 만나기로"
'대박부동산' 배우 정용화/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대박부동산' 배우 정용화/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겸 배우 정용화가 KBS2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에서 함께 호흡한 동료들을 극찬했다.

정용화는 15일 텐아시아와의 화상인터뷰에서 '대박부동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소감과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 9일 종영한 '대박부동산'은 공인중개사인 퇴마사가 퇴마 전문 사기꾼과 한 팀이 돼 흉가가 된 부동산에서 원귀나 지박령을 퇴치하고 기구한 사연들을 풀어주는 생활밀착형 퇴마 드라마다.

극 중 정용화는 능청 맞은 사기꾼 영매 오인범 역을 맡아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며 호평을 얻었다. 매회 상황과 감정이 변주하는 캐릭터를 안정적인 연기와 섬세한 표현으로 완성했다.

정용화는 "6개월 정도 촬영했는데 벌써 끝나서 아쉽기도 하고 아직까지 역할에 빠져있는 것 같다. 좋은 사람들과 좋은 역할을 만나 행복했던 작품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함께한 배우들에 대해 "호흡이 진짜 좋았다"며 "어제도 주연배우 4명이 모여서 밥을 먹었다. 앞으로도 꾸준히 만나서 밥도 먹고 시간 보내자고 약속했다"고 밝혔다.

그가 '대박부동산'을 선택한 이유도 상대 배우인 장나라에 대한 믿음이 있었기 때문이다. 정용화는 "전역 후 새로운 걸 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는데 이번에 모든 게 잘 맞았다. 여러가지 장르가 섞인 것 같아서 꼭 하고 싶었다"며 "상대 배우가 장나라 선배님이라고 듣고 무조건 하겠다고 했다. '이렇게 천운같은 작품이 있을까' 생각이 들어 고민도 없이 결정했다. 좋은 동료, 선배들도 얻었고 연기 도전도 할 수 있어서 여러모로 좋았던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대박부동산' 배우 정용화/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대박부동산' 배우 정용화/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장나라와 호흡을 맞춘 소감에 대해선 "정말 베테랑이고 지금까지 항상 잘해오셨던 이유를 알 것 같다"며 "분석하는 법이나 캐릭터를 생각하는 마음 자체가 배울 점이 많았다"고 말했다. 정용화는 "훨씬 선배라서 오히려 내가 불편할 수도 있는데 전혀 그런 게 없다. 칭찬을 해주면서 기분 좋게 해주는 스타일"이라며 "흥이 나서 더 재밌게 했다. 진짜 많이 배웠다. 정말 좋은 사람을 얻은 느낌이다"고 덧붙였다.

이어 "강홍석 형과 강말금 누나도 너무 좋은 분들이다. 함께 찍을 때 웃음이 끊이질 않았다"며 "특히 강홍석 형과 같이 촬영할 때는 대본대로 한 적이 거의 없다. 감독님과 셋이 장난치면서 아이디어를 낸 경우가 많은데 잘 표현된 것 같다. 처음 보자마자 말을 놓기로 하면서 편하게 지냈다. 정말 재밌게 촬영했다"고 웃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