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리서 보면 푸른 봄' 제작발표회
박지훈 "사람인지라 상처 있다"
"현재 고민? 담아두지 않는 스타일"
배우 박지훈/ 사진=KBS2 제공
배우 박지훈/ 사진=KBS2 제공


배우 박지훈이 20대 청춘을 연기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14일 오후 KBS2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으며 김정현 감독, 배우 박지훈, 강민아, 배인혁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낭만에 사라져버린 멀리서 보아야 봄인, 가까이서 보면 다른 그들의 청춘 이야기로 안방극장에 현실적인 캠퍼스 드라마의 특별한 기류를 전할 예정이다.

박지훈은 극 중 '인싸'에 부잣집 아들이지만, 주변인들의 사랑과 넘치는 인기로도 극복할 수 없는 상처를 지닌 여준으로 분한다.

이날 그는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밝은 내면의 상처를 지닌 캐릭터다. 누구나 현실적으로 공감할 수 있는 작품이라 재밌게 찍었다"고 말했다. 이어 "주연에 이름을 올릴 수 있어서 영광"이라며 "혼자서 노력을 많이 했다. 어떻게 하면 나만의 방식으로 내면의 상처를 잘 표현할지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돌아봤다.

박지훈은 "많은 분들이 저에 대해서 아이돌 이미지를 갖고 계실 텐데 나도 사람인지라 나만의 상처가 있고, 언제나 밝을 수만은 없다. 그런 부분이 여준 캐릭터와 비슷한 것 같다"며 "작품에 임하면서 여준의 캐릭터를 맡다보니까 나도 모르게 흡수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20대의 고민을 그리게 된 박지훈은 "평소 고민을 담아두는 스타일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고민에 빠지면 헤어나올 수가 없고 더 심란해지는 스타일이다. 지금의 고민은 없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캠퍼스 로망에 대해선 "실제로 대학에 휴학 중인데 로망이 있다면 캠퍼스에서 짜장면을 먹고 싶다"며 "아직 못해봤다"고 말했다.

끝으로 박지훈은 "누구나 공감할 수 있다. 열심히 달려왔기 때문에 결과물을 함께 즐겨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14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