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우, '쌍방 다툼'→학폭 인정
'날아올라라 나비' 촬영 중→"향후 활동, 정해진 바 없어"
"학폭 인정 하고, 자숙 없나" 비난도
배우 심은우./사진=텐아시아DB
배우 심은우./사진=텐아시아DB


배우 심은우가 '학폭'을 사과한 가운데 향후 활동에 이목이 집중된다.

29일 텐아시아 취재 결과 심은우는 현재 JTBC 새 드라마 '날아올라라 나비' 촬영을 이어가고 있다. '학폭' 관련 사과문은 게재했지만 '하차' 등과 관련해선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JTBC 관계자 역시 "현재 논의 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심은우가 출연 한다고 알려진 '날아올라라 나비'는 미용실 날아올라라 나비를 배경으로 헤어디자이너와 인턴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청춘시대' 박연선 작가의 신작으로 기대를 모았다. 심은우는 공대 출신 디자이너 '젠' 역을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심은우는 지난해 JTBC '부부의 세계'를 통해 섬세한 연기력으로 호평받았다. 하지만 올해 초 학폭 의혹이 불거지면서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심은우 소속사 측은 "사이가 안좋은 친구였고, 단순한 다툼이었을 뿐"이라고 학폭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후 심은우에게 학폭을 당했다고 밝힌 A 씨는 텐아시아와 전화 인터뷰에서 "'사이가 안좋은 친구일 뿐이었다'는 소속사 해명을 보고 또 다시 악몽이 떠올랐다"며 "단순한 다툼이면 왜 어제 심은우가 제 주변 친구들에게 번호를 묻고, 저희 언니와 통화하며 사과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텐아시아가 확인한 녹취록에서도 심은우는 "기억이 안난다"고 거듭 강조했지만, "사과하겠다"는 말을 분명히 했다. 심은우의 사과에 A 씨의 언니는 "사실이 아니면 법으로 해결을 하라"며 "고소를 하지 왜 사과를 하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논란이 불거진 후 3주 만에 심은우는 "학창시절 친구에게 마음의 상처를 줬다는 걸 알게 됐다"며 "어린 날 아무 생각없이 행했던 말과 행동이 상대방에게는 오랜 상처로 남을 수 있다는 점을 깨달았고, 지나온 삶, 그리고 지금의 자신에 대한 깊은 고민을 했다. 이제라도 그 친구에게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말을 전한다"고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타인에게 상처 주는 일이 없도록 살아가는 동안 끊임없이 스스로를 들여다보며 보다 더 나은 사람으로 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향후 활동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