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독한 아웃사이더' 벼리 役
냉미남 카리스마 '연기 변신'
'조선구마사' 김동준./ 사진=SBS 방송화면
'조선구마사' 김동준./ 사진=SBS 방송화면


가수 겸 배우 김동준이 SBS '조선구마사'에서 강렬하게 첫 등장했다.

김동준은 지난 22일 오후 첫 방송된 '조선구마사'(연출 신경수, 극본 박계옥, 제작 스튜디오플렉스, 크레이브웍스, 롯데컬처웍스)에서 사당패 살판쇠 벼리로 분해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김동준이 맡은 벼리는 백정이라는 이유로 어릴 적부터 손가락질받으며 자라 외로움과 울분이 뼛속까지 박힌 아웃사이더다. 깊은 고독감을 갖고 있지만, 한번 마음을 내주면 무한한 애정을 퍼주는 입체적인 인물이다.

이날 김동준은 위기에 처한 충녕대군(장동윤 분)을 구해내며 등장부터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다. 특히 벼리는 충녕대군의 앞에서도 기죽지 않고 할 말은 다 하는 모습으로 장동윤과 색다른 케미를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김동준은 안정적인 연기로 벼리의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하며 눈길을 끌었다. 충녕대군을 경계하다가도, 충녕대군이 셋째 왕자인 자신의 처지에 대해 털어놓자 공감하는 듯한 눈빛 연기로 감탄을 자아냈다.

앞서 드라마 '블랙', '경우의 수'에서 순애보 연기로 여심을 저격했던 김동준이 카리스마 있는 캐릭터로 시선을 사로잡으며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덥수룩한 긴 머리와 캐릭터 특유의 차가운 말투를 완벽하게 소화한 김동준이 그려나갈 벼리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조선구마사'는 인간의 욕망을 이용해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악령과 백성을 지키기 위해 이에 맞서는 인간들의 혈투를 그린 한국형 엑소시즘 판타지 드라마로,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