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설치는 판사현 vs 곤히 숙면 부혜령
이민영과의 이마 키스 후폭풍?
'결사곡'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결사곡'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주말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에서 성훈과 이가령이 조금씩 멀어지고 있음을 드러낸다.

‘결혼작사 이혼작곡’(이하 ‘결사곡’)은 잘나가는 30대, 40대, 50대 매력적인 세 명의 여주인공에게 닥친 상상도 못 했던 불행에 관한 이야기, 진실한 사랑을 찾는 부부들의 불협화음을 다룬 드라마다.

무엇보다 ‘결사곡’은 9회부터 시작된 2막에서 위기가 닥친 30대, 40대, 50대 부부의 10개월 전으로 돌아가 불륜을 역추적하는 전개로 뛰어난 몰입감을 선사하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는 30대 남편 판사현(성훈 분)이 피트니스센터에서 알게 된 송원(이민영 분)과 식사를 함께하며 속마음을 터놓고, 술에 취해 송원의 이마에 키스하는 등 한층 가까워진 모습을 보여 위험지수를 높였다.

이와 관련해 성훈과 이가령이 위태로운 한밤 동침 투샷으로 30대 부부 사이의 달라진 온도를 그려 눈길을 끌고 있다. 극 중 30대 남편 판사현의 싱숭생숭한 마음이 조금씩 드러나는 장면. 판사현은 곤히 숙면 중인 아내 부혜령(이가령 분)과 달리 잠을 설치다 결국 부혜령에게 해줬던 팔베개를 은근슬쩍 풀며 깊은 고민에 빠진다. 송원과의 이마 키스 후 후폭풍이 제대로 온 판사현이 이대로 아찔한 설렘에 매료되는 것인지, 지쳐버린 부부 생활을 뒤로하고 새로운 사랑에 눈을 뜨게 될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 측은 “성훈은 촬영에 들어가면 특유의 장난기를 감추고 바로 역할에 몰입하는, 집중력이 남다른 천생 배우”라는 칭찬과 함께 “이 장면으로 사랑이 1순위인 30대 부부의 유약함이 여지없이 드러난다. 양심과 본능 사이를 헤매는 판사현의 다음 행보를 주목해 달라”고 밝혔다.

‘결혼작사 이혼작곡’ 13회는 오는 6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