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조직 2인자 마광철 役 제안 받아
정우-윤진서와 호흡할까?
배우 소지섭./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소지섭./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소지섭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모범가족' 출연을 제안 받았다.

소속사 피프티원케이 관계자는 24일 텐아시아에 "소지섭이 '모범가족' 출연을 제안 받았다"라며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다"라고 밝혔다.

'모범가족'은 붕괴 직전의 평범한 가족이 살벌한 마약조직에 개입되면서 생기는 일을 담은 작품으로, '좋아하면 울리는2'의 김진우 감독이 연출한다. 소지섭이 출연을 확정하면 정우, 윤진서 등과 호흡을 맞추게 된다.

소지섭이 제안 받은 역할은 극중 마약조직의 2인자 마광철이다. 마광철은 잔혹무도한데다 두뇌회전이 빠른 인물로, 유흥업소를 관리하는 평범한 건달에서 마약유통조직 보스의 눈에 띄어 조직관리를 맡게 된다. 어느 날 상선으로 배달중이던 돈과 조직원이 사라지고 그들을 찾아 추적 하던 중 평범한 가족을 만나게 된다.

소지섭은 현재 영화 '외계인'(가제) 촬영중이다. 김윤진과 호흡을 맞춘 '자백' 개봉을 앞두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