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경, 차화연 보고 '입틀막'
박영규X임시완, 냉랭 분위기
'런온' 스틸컷./사진제공=메이스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지음
'런온' 스틸컷./사진제공=메이스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지음


JTBC 수목드라마 ‘런 온’에서 신세경이 임시완의 ‘쇼윈도 가족’과 만난다. 지난 방송에서 쌍방향 고백을 통해 이미 서로 좋아하고 있는 마음이 밝혀진 바. ‘그건 이미 하고 있는 사이’가 가족들 앞에서 밝혀질지 주목된다.

6일 ‘런 온’ 측이 방송을 앞두고 공개한 스틸컷에는 오미주(신세경 분)가 기선겸(임시완 분)의 어머니이자 ‘칸의 여왕’ 육지우(차화연 분)를 만나 인사를 나누는 있다. 영화만 보고 사는 미주는 육지우를 오랫동안 동경해왔던 ‘찐’ 팬이다. 지난 첫 방송에서는 ‘보이는 라디오’에 출연한 그녀를 보기 위해 자신이 번역한 작품 시사회도 포기할 정도로 뜨거운 팬심을 드러냈다. “굴이 제철이래요. 언니 얼굴” 등 귀여운 ‘주접 댓글’을 핸드폰에 띄우고 아낌없이 귀여운 하트를 날리기도 했다.

여기에 선겸이 당시 현장에 함께 있었다는 사실은 두 사람의 흥미로운 인연의 서막을 알리기도 했다. 길거리에서 우연히 부딪쳤던 순간이 첫 만남이었다고 기억하는 미주와 달리, 선겸에겐 영화제에서 지우를 향해 열광했던 미주의 모습이 첫인상으로 남았기 때문. 어느덧 서로를 향한 마음이 무르익은 가운데, 미주는 선겸 앞에서도 예전처럼 지우에 대한 팬심을 주저 없이 드러낼 수 있을지, 육지우에게 열광하던 팬으로 스쳐갔던 미주의 ‘덕질’을 선겸이 이번엔 어떻게 바라볼지에 대한 반응도 궁금해진다.

가장 궁금증을 자극하는 대목은 바로 마무리된 줄 알았던 선겸과 미주가 아직도 만나고 있다는 사실을 눈으로 확인한 아버지 기정도(박영규 분)의원의 반응이다. 앞서 그는 미주를 “통역 아가씨”라고 부르며, 선겸의 일거수일투족을 보고하라는 대가로 거마비를 전달했다. 이 사건으로 인해 선겸은 아버지를 부끄럽게 여겨왔던 상황을, 미주는 숨기고 싶었던 밑바닥을 드러낸 것 같아 두 사람 사이를 잠시 냉랭하게 만들기도 했다.

선겸이 육상부 폭행 문제를 공론화 시키고는 은퇴를 선언한 뒤 기 의원과의 갈등이 더욱 심각하게 치달은 바. 이에 돈을 받고도 시킨 일을 하지 않아 탐탁지 않은 미주와 자신이 짠 궤도에서 벗어나고 있는 아들이 함께 있는 상황을 마주하고 레이저를 쏘아대는 아버지 앞에서 선겸이 미주와의 관계를 어떻게 이야기할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제작진은 “안 그래도 자신의 뜻을 거스른 선겸의 은퇴 선언으로 분노한 기 의원에게 미주의 존재는 눈엣 가시가 될 예정이다. 아버지와 갈등 중인 선겸이 이 상황에 어떻게 대응할지, 제주도 전지훈련에서 이들 부자의 가시 돋친 언쟁을 목격하고 선겸의 곁을 지켰던 미주는 그에게 어떤 존재로 다가갈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런 온’ 7회는 오늘(6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