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밤 베일 벗는 '철인왕후'
신혜선, 퓨전 사극 코미디로 연기 변신
기품 있는 중전? 상남자 성격 '반전'
신혜선, '철인왕후' 연기 변신 예고 /사진=YNK엔터테인먼트 제공
신혜선, '철인왕후' 연기 변신 예고 /사진=YNK엔터테인먼트 제공


'믿고 보는 배우' 신혜선이 온다. 역대급 변신을 예고한 그의 연기에 기대가 모아진다.

신혜선은 12일 밤 첫 방송되는 tvN 새 토일드라마 '철인왕후'에서 청와대 셰프 장봉환의 영혼이 깃든 중전 김소용 역을 맡아 '신혜선 표' 퓨전 사극 코미디를 선보인다. 신혜선은 데뷔 이래 첫 사극 도전임과 동시에 다이내믹한 코믹 연기까지 소화해낼 예정이다.

김소용은 가문을 위해 중전 간택을 꿈꾸며 궁에 들어왔으나 가례를 앞두고 현대의 남자 장봉환의 영혼이 깃들게 된 인물이다. 신혜선은 겉모습은 고고하고 기품 있는 중전의 모습이나, 행동거지는 영락없는 상남자인 캐릭터의 신선한 설정을 본연만의 내공 깊은 연기력으로 담아낸다.

매 작품마다 쉽지 않은 도전을 거듭해 온 신혜선은 수차례 새로운 얼굴로 대중과 만나며 스펙트럼 넓은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인물의 감정과 상태, 심리들을 고스란히 자신만의 색으로 녹여낼 줄 아는 영민함은 물론, 외모와 직업적 설정까지 리얼하게 표현해내는 섬세한 표현력으로 강한 몰입감을 만들어냈다.

신혜선의 이런 각고의 노력들은 브라운관을 넘어 스크린에서도 빛났다. 스크린 첫 주연 작으로 나선 영화 '결백'에서 엄마의 무죄를 입증하기 위한 변호사 안정인 역을 맡아 배종옥, 허준호 등 관록의 배우들 사이에서도 결코 뒤지지 않는 압도적인 기량을 펼쳤고, 이야기를 힘 있게 이끌어 나가는 저력을 발휘해 호평을 얻었다. 여기에 영화 '도굴'에서는 고미술계 엘리트 큐레이터로 변신, 지적인 카리스마까지 선보여 브라운관퀸을 넘어 새로운 스크린퀸으로도 각광받았다.

작품과 캐릭터를 위해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을 펼치며 매 작품 '인생 캐릭터'를 경신하고 있는 신혜선이 이번 퓨전 사극 코미디 장르인 '철인왕후'를 통해서는 자신의 진가를 또 어떻게 증명할지 이목이 집중된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