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주혁, 한문교사 홍인표 役
남주혁 "히어로 옆 힐러 같은 인물"
배우 남주혁, 정유미./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남주혁, 정유미./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남주혁이 정유미와의 호흡에 대해 밝혔다.

24일 오전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보건교사 안은영’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보건교사 안은영’은 평범한 이름과 달리 남들 눈에 보이지 않는 젤리를 볼 수 있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보건교사 안은영이 새로 부임한 고등학교에서 심상치 않은 미스터리를 발견하고, 한문교사 홍인표와 함께 해결해가는 명랑 판타지 시리즈다.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남주혁은 안은영의 손을 꼭 잡고 에너지를 나눠주며 함께 학생들과 학교를 지키는 한문교사 홍인표로 분한다. 남주혁은 “학교 설립자의 손자이자 특별한 기운으로 둘려 쌓여있다. 그 기운으로 안은영을 충전해준다”며 “학교에 말도 안 되는 일이 일어나는데 내가 어떤 것을 뒤집어 버려서 학교에 어마어마한 젤리들이 나타난다. 그래서 안은영과 함께 젤리들을 무찔러 나가는 힐러 같은 역할”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주혁은 “나는 젤리를 못 보는 캐릭터라 상대적으로 편하게 촬영했다. 누군가를 도와줄 수 있다는 희열감도 느꼈다”고 덧붙였다.

정유미와의 호흡을 묻자 남주혁은 “정말 좋았다. 촬영이 아닌 대기 시간에도 정말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편안한 마음이 컸기 때문에 두 사람의 케미가 잘 살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이에 정유미는 “남주혁 씨가 순발력이 뛰어나다. 내가 생각하지 못했던 걸 남주혁 씨의 액션을 통해 리액션을 하게 돼서 둘의 호흡이 잘 살아났다”고 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