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어보살' /사진제공=KBS Joy
'물어보살' /사진제공=KBS Joy


지난 11일 방송된 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 245회에는 믿었던 친구에게 돈을 갈취 당하고 친오빠의 친구에게 폭행까지 당한 사연자가 출연했다.

사연자는 초등학교 때부터 지속적으로 왕따를 당하다가 고등학교 때 유일하게 아무 조건 없이 다가와 준 친구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 친구는 만날 때마다 사달라고 하고, 바쁘다고 말해도 계속 불러내 성인 되면서 연락을 끊고 지내다가 다시 연락이 왔고, 다시 잘 지내던 친구가 갑자기 같이 자취를 하자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돈이 없다는 사연자에게 친구가 보증금 중 140만 원을 선뜻 빌려주었지만, 일이 구해지지 않아 빌려준 돈과 생활비, 월세 때문에 빚이 늘어 갔는데 친구는 “이러면 안 된다. 대출이라도 받아라”라고 말하며 2금융 쪽으로 알아봐 주었고 대출을 받았다고 전했다.

대출받은 300만 원으로 생활비부터 갚고 일하면서 60만 원씩 차근차근 빚을 갚았지만, 친구가 빌린 돈에 대해 두 배 이자를 붙여 갚으라고 요구하며 이것이 점점 불어나 천만 원이 넘었다는 사연자의 얘기를 듣고 깜짝 놀란 서장훈은 “고리대금업자야? 아무리 친구이지만 법정이자라는 게 있는데”라며 의아해했다.

심지어 친구는 사연자의 친오빠에게 “(사연자가) 돈을 안 갚고 있으니 오빠가 대신 좀 갚아주세요”라며 연락을 취했고 1년 반 만에 사연자와 가족들이 갚은 돈이 무려 총 3천만 원 이상이 되었다는 말에 서장훈은 “같이 자취를 생각하게 된 이유가 뭐야?”라고 물었고, 이에 사연자가 “연락이 와서 기쁜 마음이 들었다”라며 울먹이자 이수근이 “친구도 없고 외로운데 연락이 와줘서 같이 살았지만 얘는 철저히 계획적으로 접근한 것 같다”라며 사연자의 심정을 공감했다.

이후 친오빠와 같이 자취하는 친오빠의 친구가 “우리 자취하는 집에 잠깐 와 있으라고 해”라며 제안했고, 그 집에 들어가 살았지만 단둘이 있으면 오빠 친구가 “말을 안 듣고 싸가지가 없다”라며 폭행하기 시작했다는 충격적인 얘기를 두 보살에게 털어놨다.

주먹으로 복부를 때리고 손바닥으로 수십 차례 머리를 내리치며 폭행 당했다는 사연자에게 이수근은 “맞았을 때 친오빠한테 말하지 않았어?”라고 말했고, 이에 사연자는 얹혀산다는 미안함과 폭력에 대한 공포심 때문에 말할 수 없었다”라고 답하면서 두 번째 폭행 때 등을 담뱃불로 지졌다며 다시 한번 충격적인 말을 꺼냈다.

사연자는 두 번째 폭행 이후 친오빠에게 폭행 사실을 고백했고 본가의 위치를 아는 친오빠의 친구를 피해 기숙사가 있는 공장으로 피신했지만 “얘기하면 너네 부모님이나 친오빠 손가락이나 발가락 하나 부러뜨리는 거 일도 아니다”라고 협박해 누군가에게 알리지 못했다고 말했고, 이에 서장훈은 “걔가 뭔데! 네가 왜 참아야 하는데!”라며 분노했다.

사연자의 부모님이 친자식처럼 챙겼던 친오빠의 친구는 공장 언니와 밥을 먹으러 간 사연자에게 “지금 엄마와 함께 그 공장으로 가고 있으니 한 시간 안으로 와라”라며 압박했고 공포심에 몸이 아파 응급실에 갔던 사연자는 소견서를 떼고 경찰에 신고했는데 본인과는 사과 한 마디 없이 합의를 요구했다고 속상한 마음을 털어놨다.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어 천만 원을 받고 합의를 선택했다는 사연자에게 이수근은 “강하게 나올까 봐 혼자 다 삭히려고 했던 성격인 거 같은데 용기를 처음부터 가졌어야지”라며 공감했고, 서장훈은 “외롭고 힘들었을 마음은 다 이해하지만 아무나 다 믿는 것은 말도 안 돼”라고 말하면서 “부모님이나 주변 사람들과 상의하고 혼자 살아간다는 생각으로 살면서 사람들과 적당한 선을 지켜야 한다”라며 진심 어린 충고를 건넸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