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텐아시아DB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슈퍼주니어가 '최고의 글로벌 아티스트' 자리를 놓고 경쟁하는 제10회 톱텐어워즈(TOP TEN AWARDS, 이하 TTA)에서 중국 1위를 차지했다.

텐아시아가 주관하는 'TTA'는 한국, 미국, 영국, 멕시코, 중국, 일본, 태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10개 지역 K팝 팬들이 온라인·모바일 투표로 최고의 아티스트를 가리는 행사다.

이특은 슈퍼주니어를 대표해 전 세계 엘프(팬덤명)에게 사랑과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 사진=텐아시아DB
/ 사진=텐아시아DB
이특은 "슈퍼주니어가 '제10회 TTA' 중국 베스트 아티스트 1위를 차지했다"면서 자축했다.

이어 그는 "슈퍼주니어가 어느덧 데뷔 18주년을 맞이했다. 앞으로도 팬분들의 사랑에 보답할 수 있도록 19주년, 20주년 오래오래 열심히 활동하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릴 테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 감사하다"고 팬들에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지난 8월 29일부터 9월 11일까지 한국을 포함해 미국, 중국, 일본, 영국, 인도네시아, 태국, 멕시코, 말레이시아, 필리핀까지 10개국에서 TTA 예선 투표가 진행됐다. 이어 9월 13일부터 9월 26일까지 결선 투표가 이뤄졌다.

글로벌 1위와 미국에서 엑소, 한국에서는 강다니엘, 말레이시아에서는 에이티즈, 중국에서는 슈퍼주니어가 1위에 이름을 올렸다. 또한 멕시코에서는 아스트로, 태국에서는 NCT DREAM이 1위를 차지했다. 엔하이픈은 일본, 필리핀, 인도네시아까지 3관왕에 올랐다.

김세아 텐아시아 기자 haesmi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