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SBS PLUS·ENA ‘나는 솔로' 방송 화면 캡쳐
사진 = SBS PLUS·ENA ‘나는 솔로' 방송 화면 캡쳐


최종 선택 전에 상철이 현숙에게 프로포즈를 했다.

6일 방송된 SBS PLUS·ENA ‘나는 솔로'에서는 최종 선택을 앞두고 상철이 현숙에게 프로포즈를 했다.

상철은 현숙과 데이트를 나가면서 "컨디션 괜찮아요? 진짜?"라고 말하며 "인기가 너무 많은 것 같아요. 현숙님이요. 영호님이 핫팩 따뜻하게 하는 거 도와주셨어 아침부터"라고 영호의 도움을 전했다. 송해나는 "상철님도 착하다"라며 감동했다.

카페에 도착한 상철과 현숙. 상철은 "벌써 시간이, 5박 6일이 진짜 후딱 지나간 것 같아. 처음 만났던게 창포원인가"라며 첫 만남을 회상했다. 이어 상철은 "되게 좋았어. 처음부터"라고 현숙에 대한 호감을 드러냈다. 현숙은 상철이 첫 만남 때 준 편지를 가방에서 꺼내며 "나 가지고 다니잖아. 여기 있어"라며 편지를 꺼내보였다. 상철은 놀라하며 "그래서 우연히도 편지지가 있더라고. 읽어주고 싶은데 괜찮아?"라고 물었다.

상철은 편지에 '현숙아, 이런 말이 있더라. 오늘 앞으로 살아가야 할 날 중에 제일 젊다라는 말. 2023년 6월 마지막 제일 젊은 날을 함께 해줘서 고맙고, 앞으로 젊은 날을 함께 하고 싶고, 최종 선택에서 답을 듣고 싶다"라고 고백했다. 현숙이 상철이 준 편지를 다 읽고 "좋아"라고 대답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이경은 "담백한 프로포즈다"라고 감탄했다.

상철은 인터뷰에서 "'사랑을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확신을 넘어서 빨리 나가고 싶다"라고 솔직하게 심정을 밝혔다. 데프콘은 "보통 커플이 되면 이제 다른 커플을 보고 싶은데, 이 커플은 계속 보고 싶다. 너무 예쁘다"라고 응원했다.

조나연 텐아시아 기자 nyblueboo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