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대한민국 1호 아나운서 부부 손범수, 진양혜가 엄친아 두 아들을 위한 자녀 교육 비법을 공개한다.

6일 방송되는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원조 아나테이너 손범수, 진양혜 부부가 동반 출연한다. 이날 명문대 출신에 훈훈한 외모를 자랑하는 두 아들을 위한 자녀 교육 비법을 공개할 예정.

KBS 사내 커플에서 '아나운서 1호 부부'가 돼 슬하 2남을 둔 손범수와 진양혜는 엄마, 아빠를 쏙 빼닮아 훈훈한 외모를 가진 두 아들을 공개한다. 특히 첫째 아들은 할아버지와 아버지인 손범수를 이어 공군 장교 생활까지 하여 보기 드문 3대 공군 장교 집안을 완성 시켰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무엇보다 두 아들 모두 연세대 출신 손범수, 이화여대 출신 진양혜를 뛰어넘는 엘리트인 것으로 밝혀져 관심을 끌었다. "첫째 아들은 연세대 졸업 후 컨설팅 회사에 근무 중이고, 둘째 아들은 미국 프린스턴 대학교에서 공부 중"이라며 외모와 지성 모두 갖춘 엄친아 공개에 MC들이 연신 탄성을 쏟아냈다고,

손범수와 진양혜는 쑥스러운 듯하면서도 숨길 수 없는 아들 바보 면모를 뽐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어 두 아들을 키워낸 부부만의 자녀 교육 비법을 공개한 것으로 알려져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진양혜는 연애 중인 첫째 아들의 여자친구에게 폭풍 질투심을 느낀 적이 있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기도. 진양혜는 "어느 날 김밥에 뭘 넣으면 되는지 물어보길래 제 김밥 취향을 얘기해 줬는데, 알고 보니 교환 학생을 떠나는 여자친구에게 줄 김밥을 싸기 위해 물어본 거였다", "이후 아들이 직접 장까지 봐서 김밥을 만들어 데이트를 떠나자 쿨한 척 잘 다녀오라고 했지만 나도 모르게 서운한 감정이 올라오더라"고 솔직한 속내를 털어놨다. 이어 "아들을 언젠가는 떠나보내야 하니까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다"라며 아들을 둔 엄마로서 어쩔 수 없는 귀여운 질투심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