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캡처
/ 사진=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캡처


소통 전문가 김창옥이 알츠하이머 의심 소견 판정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5일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는 스타 강사 김창옥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창옥은 "몇 개월 전에 (병원에서) 치매 전 단계라는 판정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인지 및 기억력 테스트를 했는데 결과가 안 좋았다. 100점 만점에 50대 남성 평균이 70점이라면, 저는 1점 정도 나왔다"고 털어놨다.
/ 사진=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캡처
/ 사진=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캡처
“어떤 기억을 못하는 거냐”는 질문에 김창옥은 "숫자 같은 건 거의 기억을 못 한다고 보면 된다. 어느 날은 집에 갔는데 몇 호인지 모르겠더라. 피곤하니까 이러겠지. 해야 할 이야기가 많으니까. 점점 심해지다 보니 뇌신경센터에 갔는데 문제가 있는 상황이 됐다”고 답했다.

증상이 심해지자 뇌신경센터에서 검사를 받았다고. 김창옥은 “제가 8년 전에도 정신과를 갔다. 이번에는 뇌신경센터를 갔는데 달라졌다. 그 때는 누가 날 알아볼까봐 너무 조심스러웠다. 저 사람 소통 강사가 정신과에 와서 약 받고 상담 받고. 저도 제 인생 책임 못 지면서 여기를 뭐하러? 그런 환청이 막 들렸다. 병원도 몰래 찾아가고 그랬다”고 회상했다.
/ 사진=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캡처
/ 사진=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캡처
결국 알츠하이머 의심 소견을 받았다고 밝힌 김창옥은 "결국 뇌신경센터에 가서 검사받았고, 알츠하이머 의심 소견이 나왔다"며 "근데 진단 확정은 아니다. 알츠하이머 검사를 제안받은 상태다"라고 했다.
/ 사진=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캡처
/ 사진=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캡처
/ 사진=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캡처
/ 사진=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캡처
김창옥은 “한 번 생각하게 되더라. 멍하기도 하고. 달라지고 좋아지고 감사한 건 그 이야기를 이렇게 할 수 있게 됐다는 거다. 굳이 일부러 이야기할 필요는 없지만 여쭤보면 이런 일이 있었다고. 먹먹하기도 하고 살짝 무섭기도 하고. 이런 자리에 나와서”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한 희극 배우가 이런 말을 했다. 희극 배우 뒤에는 검은 커튼이 있다. 검은 커튼 때문에 밝아 보이는 거다. 세상엔 검은 커튼이 없는 사람이 거의 없다. 다만 그 뒤에 숨은 사람과 장막을 걷고 나온 사람으로 나눠질 뿐”이라고 심경을 전했다.

김세아 텐아시아 기자 haesmi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