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사진=조준원 기자
기안84/사진=조준원 기자


허항 PD가 기안84 대상 유력론에 대해 말했다.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예능 '나 혼자 산다' 1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전현무, 박나래, 기안84, 이장우, 키, 코드 쿤스트, 김대호, 연출 허항 PD가 참석했다.

'나 혼자 산다'는 독신 남녀와 1인 가정이 늘어나는 세태를 반영해 혼자 사는 유명인들의 일상을 관찰 카메라 형태로 담은 다큐멘터리 형식의 예능 프로그램.

허항 PD는 '나 혼자 산다' 10주년 비결에 대해 "요즘 시즌제 프로그램이 많은데 우리는 10년을 한 주도 쉬지 않고 왔다. 그러다보니 전력질주로 달리기보단 마라톤을 뛰 듯 오다보니 어느 새 10년이 됐다. 그 사이에 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우리 프로그램도 호흡하면서 10년을 온 것 같다. 10년 동안 호흡하고 있다는 게 우리도 신기하다. 이 모든 게 공감을 해주신 시청자 분들 덕분이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 혼자 산다'에서 목숨처럼 지키고 있는 게 진실성이다. 모든 회원들이 본인의 일상을 거짓 없이 보여주기 위해 노력한다. 제작진은 그 진정성을 전달하는 데 매진한 것 같다. 그게 프로그램의 생명력을 유지해주는 게 아닌가 싶다. 그런 부분이 프로그램의 영혼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라고 덧붙였다.

연말 연예대상 시상식에 대해서도 말했다. 기안84와 전현무가 대상 라이벌인 상황 속 허항 PD는 "기안84의 대상 유력론이 나오는 건 '태계일주'와 '나혼자산다'에서 활약한 부분이 많아서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결과는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누가 받을 것 같다고 이야기하는 게 불가능한 시점이다. PD로서 두 분을 응원하는 입장이라 더더욱 대답하기 어렵다. 결과가 나와 봐야 알 수 있는 부분인 것 같다”라고 조심스러워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